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월간 집’ 채정안-김원해-안창환, 동료X연기 케미 “난리났네, 난리났어!”
사진 : JTBC

JTBC ‘월간 집’ 채정안, 김원해, 안창환이 최고의 케미를 유감없이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지난 16일 베일을 벗은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에서 제각기 다른 매력으로 수요일, 목요일 밤을 유쾌하게 물들인 리빙 잡지사 <월간 집> 식구들. 특히, 오지라퍼 3인방, 여의주(채정안), 최고(김원해), 남상순(안창환)의 남다른 티키타카는 적재적소에서 웃음을 터뜨리며 절대 잊힐 수 없는 존재감을 심었다. 지난 제작발표회에서 “인물들간 케미가 극의 재미를 더한다”라고 입을 모았던 배우들의 전언이 여실히 입증된 것.

편집장 최고부터 13년 차 에디터 의주와 상순으로 이어지고 있는 오지라퍼 3인방은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극강의 케미스트리를 내뿜고 있다. “마감 때마다 왜 내복을 입냐”는 상순에게 “내복이 아니라 레깅스 팬츠”라고 맞서는 의주, 여기에 “싸워도 마감하고 싸워”라고 보태기를 시전하는 최고까지, 다소 유치한 공방을 주고받는 것만으로도 폭소를 자아냈기 때문.

무엇보다 같은 잡지사에서 근무하고 있지만, 각각 부동산 하락론자, 재건축 드리머, 청약 바라기 등 집에 대한 서로 다른 가치관을 가졌다는 점은 또 다른 관전 포인트였다. 예를 들어, 상순이 ‘청약 조울증’까지 겪고 있는 사연엔 바로 어떻게든 사랑하는 ‘요미요미 귀요미’ 여친과 결혼하고 싶은 간절한 마음이 깔려 있었다. 여름엔 절에 가서 108배를, 겨울엔 교회에 가서 새벽 기도를 하다 쓰러지고 입까지 돌아간 전력에 이어, 이번에는 몸에 물 닿지 말고, 옷도 갈아입지 말라는 토속신앙, 즉 점쟁이를 따르다 더러운 ‘구박댕이’로 전락하는 등, 종교 대통합을 해서라도 반드시 청약 당첨을 이루려는 이유였다. 그 와중에 ‘네가 뭐가 모자라 아파트 한 채 없는 놈을 만나! 당장 헤어져’라는 여자친구 어머니의 문자가 날아와 상순과 함께 시청자들도 착잡한 마음을 금치 못했다.

이에 앞으로 차례로 드러날 의주와 최고의 에피소드 역시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시청자들은 오지라퍼 3친방이 “함께 모이기만 해도 재밌다”라는 평을 쏟아내고 있다. 어디엔가 존재할 것만 같은 친근한 직장인이면서, 한편으론 신선한 캐릭터 설정으로 코믹과 공감을 넘나드는 3인방의 활약에는 그간 다양한 작품에서 최고의 연기를 펼쳐온 채정안, 김원해, 안창환의 연기 열정이 빛을 발했다는 후문. 제작진은 “베테랑 배우들이 카메라 안팎으로 최고의 호흡을 보여줬다. 앞으로 이들의 유쾌한 활약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월간 집> 곳곳에서 웃음과 공감을 퍼뜨릴 여의주, 최고, 남상순의 에피소드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월간 집’은 매주 수, 목 밤 9시에 JTBC 방송된다.

김창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