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너는 나의 봄’ 서현진-남규리. 긴장감 뒤 반전 분위기…‘드라마 촬영 현장 만남’ 포착
사진 : tvN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서현진과 남규리가 긴장감 뒤 반전을 자아내는 ‘드라마 촬영 현장 만남’ 투샷이 포착됐다.

오는 7월 5일(월) 밤 9시 첫 방송될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 제작 화앤담픽쳐스)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너는 나의 봄이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작사가이자 tvN ‘풍선껌’에서 감수성 짙은 필력을 선보인 이미나 작가와 ‘더 킹-영원의 군주’,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를 통해 섬세한 연출 감각을 인정받은 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너는 나의 봄’에서 서현진은 어린 시절 잠시 머물렀던 강릉의 한 여관을 마음의 고향으로 여기며 호텔 컨시어지 매니저가 된 강다정 역, 남규리는 사랑했던 남자친구이자 매니저에게 나쁘게 그리고 아프게 이용당한 뒤 다시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을 두려워하게 된 배우 안가영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이와 관련 서현진이 남규리에게 무언의 용기를 북돋는 ‘빵긋 파이팅’ 장면을 선보였다. 극 중 강다정(서현진)이 일하는 호텔에서 진행되는 드라마 촬영 현장에 배우 안가영(남규리)이 등장한 장면. 강다정이 스태프와 촬영 내용에 대해 의견을 나누다 곤란한 표정을 지어 보이는 순간, 화려한 패션을 장착한 안가영이 도도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나타나 해결에 나선다. 이내 강다정은 범상치 않은 결단력의 안가영과 눈이 마주치자, 환하게 빵긋 웃으며 ‘파이팅 포즈’로 응원을 전한다.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거침없이 발휘한 강다정과 안가영의 인연이 과연 어디까지 연결될지 호기심이 모이고 있다.

특히 서현진과 남규리는 ‘너는 나의 봄’을 통해 첫 호흡을 맞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동갑내기 또래로서 돈독한 팀워크를 다져왔던 상태. 두 사람은 촬영 전부터 대본의 제스처와 표정을 살리기 위해 강약을 조절하며 함께 장면을 연구했고, 환상적인 연기합으로 장면을 실감 나게 완성했다. 이후 두 사람은 ‘오케이 컷’이 나자마자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동시에 모니터 앞으로 달려와 촬영한 장면을 나란히 확인하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연기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서현진과 남규리는 서로를 향한 단단한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완성도 높은 장면을 착착 탄생시키고 있다”라며 “켜켜이 쌓아온 탁월한 연기 내공으로 남다른 파급력을 터트릴 서현진-남규리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은 오는 7월 5일(월)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김창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