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tvN ‘보이스4’ 연쇄살인마, 이하나 도플갱어 아닌 특수분장 ‘반전’
방송 캡처

tvN ‘보이스4’ 서커스맨 일당을 잡기 위한 송승헌과 이하나의 공조 속 ‘비모도 골든타임팀’이 특별 편성됐다. 특히 두 사람이 비모도에 도착하자마자 코드제로 사건이 발생, 시종일간 펼쳐진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지난 19일(토)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보이스 프로덕션)(이하. ‘보이스4’) 2회에서는 강권주(이하나 분)의 골든타임팀과 데릭 조(송승헌 분)의 LAPD팀이 손을 잡고 ‘비모도 골든타임팀’의 본격적인 공조를 시작했다. 이에 2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2% 최고 4.0%,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2% 최고 3.6%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1.6% 최고 2.0%, 전국 평균 1.8% 최고 2.1%로 전국 기준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강권주는 서커스맨 일당이 조승아(이이담 분)를 살해한 후 초청력으로 자신과 데릭 조를 유인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이에 “내가 그 놈의 행동을 예측했던 것처럼 그 놈도 나를 읽고 있었어. 나만 들을 수 있는 소리로 덫을 놓고. 네가 나랑 어떤 운명이든 넌 내가 반드시 잡아”라며 결연한 의지를 밝혔고, 믿을 수 없는 동생의 죽음을 마주한 데릭 조 역시 뜨거운 오열과 함께 “승아 죽인 범인 내 손으로 잡겠어”라고 다짐해 두 사람의 공조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후 지구대의 협조 속 서커스맨 일당의 행방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이뤄졌고, 강권주에게 살인 예고장을 보낸 발신인의 IP주소를 추적한 결과 발신지가 비모도로 밝혀졌다. 여기에 강권주는 서커스맨 일당이 비모도로 도주할 거라는 정황을 확인했고, 그 시각 LAPD 팀원 채드(한종훈 분)가 공항 쓰레기통에서 서커스맨 일당이 입은 검은 우비를 발견해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특히 자신과 같은 초청력을 가진 도플갱어 빌런의 등장으로 어느 때보다 마음이 급해진 강권주. 급기야 강권주는 휴가 반납과 함께 비모경찰청 센터장 자리에 지원했고, 데릭 조는 한국에서의 공무를 연장하며 서커스맨 일당 잡기에 전력을 다했다.

그런 가운데 강권주에게 뜻하지 않은 위기가 찾아왔다. 서커스맨 일당 일망타진을 위해 비모도에 온 강권주와 데릭 조의 첫 대면이 이뤄진 가운데 데릭 조와 팀원들은 LA 과학수사팀에서 보내온 공항 용의자 사진을 보고 경악했다. 사진 속 검은 우비 여인이 강권주의 얼굴과 똑같은 것. 강권주 역시 생각지 못한 용의자 얼굴에 혼란스러웠지만 “함정입니다. 범인이 절 사칭한 겁니다. 거짓이 있다면 당장 송환돼서 조사받죠”라며 자신의 결백을 증명했다. 서로 한치의 물러남 없이 험악해진 분위기 속 데릭 조에게 걸려온 LA 과학수사팀 요원의 전화. 용의자 사진에서 스킨크랙 자국이 나와 특수분장으로 판명된다는 말에 두 팀의 대립은 일단락됐다.

이후 강권주는 데릭 조에게 “범인에게는 특별한 청력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확신하는 이유는 저 역시 남들이 듣지 못하는 소리를 듣기 때문”이라며 남들이 듣지 못하는 소리를 듣는 자신의 초청력을 밝혔고, 이에 데릭 조는 한미 협약 기간 동안 골든타임팀에 합류하겠다는 뜻을 드러내며 비모도 골든타임팀의 편성을 알렸다.

그 와중에 연쇄살인마의 정체에 관한 첫 번째 단서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손목에 새겨진 문신으로 과거 데릭 조 남매의 모친을 살해한 살인범에게도 같은 문신이 있었던 것. 특히 데릭 조가 비모도 입양 출신이라는 사실이 함께 밝혀져 서커스맨 일당과 데릭 조 남매가 무슨 연관이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비모도 골든타임팀의 결성과 함께 비모도에서 첫 코드제로 사건이 발생해 높은 몰입감을 선사했다. 모심숲에서 등산객이 실종된 사건으로 누군가에게 물어 뜯긴 실종자의 옷만 발견된 채 행방이 묘연하다는 점이 골든타임팀을 혼란스럽게 했다. 특히 실종자의 옷에 난 치열 상태를 파악한 결과 범인이 고릴라와 같은 영장류 즉, 동물망상증 환자로 추정돼 한 순간도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만들었다. 과연 비모도 골든타임팀이 첫 코드제로 사건을 무사히 해결할 수 있을지, 데릭 조와 강권주의 첫 공조 시너지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

김창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