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보이스4' 이하나 도플갱어 빌런 등장 '충격'
방송 캡처

tvN ‘보이스4’가 송승헌, 이하나의 예측 불가한 초청력 대결의 서막을 알리며 순조로운 첫 발을 내디뎠다. 특히 이하나와 같은 외모, 같은 능력의 도플갱어 빌런이 등장해 충격을 안겼다.

지난 18일(금) 밤 10시 50분에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보이스 프로덕션)(이하. ‘보이스4’) 1회에서는 서커스맨 일당에게 하나뿐인 동생을 잃은 형사 데릭 조(송승헌 분)와 함께 자신과 같은 외모, 능력을 가진 도플갱어 빌런의 등장으로 센터장 최대 위기에 놓인 강권주(이하나 분)의 절박한 상황이 그려졌다.

이에 ‘보이스4’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4% 최고 4.5%,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2% 최고 4.0%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1% 최고 2.5%, 전국 평균 1.9% 최고 2.4%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은 베일을 벗은 서커스맨 일당과 함께 센터장 강권주가 서커스맨에게 살인 예고장을 받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당신과 나는 샴쌍둥이예요. 나는 내 귀를 이용해 죽이고 센터장님은 그 귀로 어떻게든 살리고. 준비됐으면 누가 이기나 해볼까요? 심판의 시간이 시작됐어요”라는 메일이 오고부터 자신과 똑같은 얼굴을 한 누군가가 살인하는 악몽에 시달렸던 강권주. 특히 서커스맨은 강권주 청력의 비밀을 알고 있는 연쇄살인마로 그녀에게 3개월에 한번씩 사건의 단서를 보낸 뒤 25일마다 살인을 저지르는 철두철미함, 온 가족을 살해하는 극악무도함으로 강권주를 분노하게 했다. 더욱이 세 번째 메일에서는 강권주만 들을 수 있는 소리를 만들어 보내 자신이 그녀와 똑같은 초청력이 있다는 걸 어필할 뿐만 아니라 피해자들 역시 귀가 잘 들리는 여자가 범인이라고 밝히는 등 강권주에게 닥쳐올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코드제로 사건이 발생해 긴장감을 선사했다. 신고자는 언어 장애가 있는 조승아(이이담 분)로 그녀가 서커스맨 일당의 살인 현장을 목격한 것. 특히 그녀의 오빠 데릭 조는 LAPD 갱 전담 팀장으로 한미 특별협약에 의해 특수 경찰 신분으로 한국에서 공무 중이었다. 이후 여동생의 위기 상황을 알게 된 데릭 조가 현장으로 출동했지만 그가 도착했을 땐 이미 사라진 뒤. 특히 조승아의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과 구두가 발견되자 데릭 조는 어느 때보다 절박했다. 무엇보다 빈집으로 몸을 피한 조승아와 살인마의 숨고 쫓는 숨바꼭질은 시청자들의 숨을 멎게 할 만큼 긴장감을 선사했고 언제 들킬지 모르는 일촉즉발 상황이 보는 이들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었다.

강권주는 그런 데릭 조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넸고 범인이 자신에게 살인 예고장을 보냈다는 단서를 기반으로 조승아의 행방을 찾기 위한 두 사람의 첫 공조가 이뤄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데릭 조와 살인마의 숨가쁜 추격전 속 전화기 너머로 조승아의 경보기 소리를 듣게 된 강권주. 강권주는 데릭 조가 자신의 말에 의심을 표하자 “설명하기 어렵지만 저를 믿어주세요. 범인이 무슨 생각 할지는 제가 제일 잘 압니다. 시간이 없어요. 분명 살아있을 겁니다”라며 그에게 소리가 들리는 방향을 설명하며 공조를 이어갔다.

하지만 이는 데릭 조와 강권주의 청력을 속이기 위한 서커스맨 일당의 트릭이었다. 강권주가 현장에 있는 경찰과 연락할 걸 예측하고 조승아의 경보기로 그녀를 유인했던 것. 급기야 데릭 조가 수색하던 차량은 가스 누출과 함께 폭발했고, 그사이 마을버스 차고지 인근에서 조승아의 시신이 발견돼 긴장감을 폭등시켰다.

믿을 수 없는 동생의 죽음과 함께 또다시 발생한 연쇄 살인사건은 데릭 조와 강권주를 분노하게 만들었고, 서커스맨 일당은 초청력을 악용해 범죄를 저지르는데 그치지 않고 두 사람을 현혹시키며 흥미를 이끌었다. 급기야 극 말미에 서커스맨 일당 중 한 명의 얼굴이 공개돼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강권주와 같은 얼굴을 하고 있던 것. 얼굴에서 능력까지 도플갱어의 등장으로 궁지에 몰린 데릭 조와 강권주가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처럼 ‘보이스4’는 첫 방송부터 숨 쉴 틈 없이 휘몰아친 전개와 함께 심장을 조이는 스릴, 박진감 넘치는 액션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단 한 명의 신고자에게 1초라도 더 빨리 도착해 범죄 예방의 최전선을 지키는 골든타임팀의 사명, 사회 근간을 이루는 가족 해체 등 현재 한국 사회를 관통하는 이슈를 스토리에 녹여냈고 이를 악용하는 서커스맨 일당에게 분노를, 피해자들의 고통에 공감을 자아냈다. 이에 데릭 조와 강권주의 소리 추격 공조의 서막과 함께 네 번째 골든타임을 알리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보이스4’ 첫 방송 직후 SNS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숨도 안 쉬고 봤네”, “역시 믿고 보는 엔딩 맛집”, “20분 본 거 같은데 벌써 끝났네? 시간 순삭”, “빌런 얼굴을 1회에서 까다니 새롭다”, “빌런이 권주랑 능력이 같아서 더 심장쫄깃”, “첫 방송부터 깔끔한 매운맛을 느꼈다”, “권주가 귀로 알아내고 권주 청력 이용해 함정 파는 것까지 다 좋았어” 등 댓글이 쏟아졌다.

한편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오늘(19일) 밤 10시 50분에 2회가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