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열애설이 오히려 악재가 된 스타는?

네티즌들이 열애설이 오히려 악재가 된 스타로 가수 이승기를 뽑았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대표 김유식)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셀럽스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디시`가 `열애설이 오히려 악재가 된 스타는?`으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이승기가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지난 5월 30일부터 6월 5일까지 총 7일간 진행했다.

총 투표수 5,778표 중 3,086표(53%)로 1위에 오른 이승기는 최근 배우 이다인과 '좋은 감정을 가지고 서로 알아가는 단계'라고 밝히며 열애를 인정했다. 그러나 일부 팬들은 이다인의 양아버지가 주작 조작 사건에 연루된 점 등을 들어 이승기의 반듯한 이미지에 타격을 받지 않을까 우려를 보내고 있다. 이에 이승기의 집 앞에서 열애 반대 트럭 시위를 벌이는 등 스타 커플의 탄생에 큰 관심만큼 후폭풍도 거센 상황이다.

2위는 668표(12%)로 서예지가 차지했다. 김정현과의 열애설이 뒤늦게 알려지며 화제를 모은 서예지는 이후 인성 논란으로 이어져 두 사람 모두에게 악재로 작용했다. 드라마 촬영에 지장을 줄 정도로 김정현을 조종했다는 의혹을 받은 서예지는 이후 학폭·학력 조작 등 다른 의혹까지 터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서예지는 모든 논란에 사실과 다르다며 입장문을 발표한 후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감췄다.

3위에는 530표(9%)로 한예슬이 선정됐다. 최근 SNS를 통해 10살 연하의 일반인 남자친구 류성재를 공개했다. 그러나 얼마 되지 않아 곧바로 남자친구에 대한 유흥업소 남성 접대부 출신이라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이에 한예슬은 정면 반박하며, 소속사와 SNS, 개인 방송을 통해 공개적으로 논란에 맞대응하는 모습이다.

이 외에 EXO 찬열, 블랙핑크 제니, 김정현 등이 뒤를 이었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