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tvN ‘멸망’ 서인국, 박보영-남다름 만남에 시선 고정+귀 쫑긋!
사진 : tvN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이 박보영 한정 질투쟁이로 변신한 스틸이 공개됐다.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연출 권영일/극본 임메아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6일(일), 동경(박보영 분)만 바라보는 멸망(서인국 분)의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동경과 멸망은 서로를 향해 커져버린 마음을 솔직하게 전하며 쌍방 직진을 시작해 설렘을 안겼다. 특히 멸망은 “탁동경, 나 좋아해도 돼. 난 이제 너 말고 아무것도 상관없어졌으니까 선택해. 세상과 너를”이라며 동경을 위해 죽음까지 감내할 의지를 내비쳐 가슴을 저릿하게 했다. 이에 앞으로의 로맨스에 관심이 모아진 상황.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멸망은 동경과 웹소설 작가인 박영(남다름 분)의 만남을 멀찍이서 지켜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동경은 멸망의 눈초리를 아랑곳하지 않고 박영에게 집중하고 있는 반면, 멸망은 레이저가 나올 듯한 눈빛으로 동경에게 시선을 고정해 관심을 높인다.

이어 멸망은 양 눈에 쌍심지를 켠 질투쟁이 면모로 웃음을 자아낸다. 박영이 동경의 손을 잡고 무언가 메모를 하자 질투를 폭발시킨 것. 냉정한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사랑꾼으로 변신한 멸망의 반전이 웃음을 터트린다. 이에 쌍방 직진을 시작한 동경과 멸망의 목숨담보 로맨스가 어떻게 이어질지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오는 7일(월) 밤 9시에 9화가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