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드라마 ‘보쌈’ 정일우, ‘원수’ 악연 스스로 끊었다!
방송 캡처

MBN ‘보쌈’ 정일우가 납치된 권유리를 구하기 위해 돌아왔다. 원수라는 악연이 만들어낸 잔인한 운명을 넘어선 정일우의 선택이었다. 시청률은 5.8%, 최고 6.9%를 기록, 종편 토요 전체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유료가구 기준)

지난 22일 방송된 MBN 종편 10주년 특별기획 ‘보쌈-운명을 훔치다’(극본 김지수·박철, 연출 권석장, 제작 JS픽쳐스·이엘라이즈/이하 ‘보쌈’) 7회에서 수경(권유리)이 가문을 몰락시킨 원수 이이첨(이재용)의 며느리라는 진실을 알게 된 바우(정일우)는 “두 번 다시 보지 맙시다”라며 끝끝내 모질게 돌아섰다. 그를 말리는 아들 차돌(고동하)에게도, 후회할 짓 말라는 보쌈 동무 춘배(이준혁)에게도 “우리 코가 석자”라고 소리쳤지만, 그의 마음은 어느 때보다 무거웠다. 대엽(신현수)이 면사철권을 가지고 있다 해도, 딸이 살아있는 걸 알고도 외면했던 광해군(김태우)이 이제 와서 구해주리란 보장이 없었기 때문이다.

바우의 불안한 예측대로, 떠날 채비를 하던 수경과 조상궁(신동미)은 광해군의 지시로 김자점(양현민)이 보낸 추노꾼에게 붙잡혔다. 광해군은 옹주 묘 이장으로 수경의 시신이 없다는 것을 밝힌 후, 수경의 존재를 알리겠다는 철저한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만약 수경이 살아있다는 사실이 먼저 알려지면, 이이첨의 수족인 대북파가 8할인 조정 대신들이 ‘면사철권’을 내세워 그의 사면을 주장할 것이기 때문이다. ‘허벅지보다 굵은 종아리’ 이이첨을 쳐내려면 ‘이장’이란 덫을 놓아 역모죄를 씌우는 수밖에 없었다. 이에 김자점은 그림자도 눈에 띄지 않을 정도로 삼엄한 경비 속에 추노꾼이 붙잡아온 수경과 조상궁을 숨겼다.

천만다행으로 한양으로 돌아가기 위해 나룻배에 오른 바우가 추노꾼들에게 둘러싸여 포승줄에 묶인 수경과 조상궁(신동미)을 목격했다. 그녀의 위기를 보고도 도저히 외면할 수 없었던 바우는 애월루에서 잘나가는 추노꾼 만강의 패거리가 ‘관상감 직장’의 지시로 큰 건을 하나 물었다는 정보를 얻어냈다. 여기에 추노꾼을 푼 건 아버지가 아니라는 점, 그리고 이미 딸의 생존을 알고 있는 광해군이 ‘관상감 직장’ 김자점을 내세워 옹주 묘 이장을 주장했다는 사실까지 대엽을 통해 더해지자, 모든 것이 확실해졌다. 바우와 대엽 모두 딸을 이용하려는 광해군의 계획을 꿰뚫은 것.

김자점의 집에 수경이 있다고 확신한 바우와 대엽이 이제 수경을 구해내기만 하면 되는 상황. 하지만 일전에 그녀가 가병에게 납치됐을 때, 그리고 면사철권을 훔치기 위해 두 남자의 공조가 이뤄졌던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엇갈렸다. 수경이 원래 자신의 정혼자였다는 사실을 밝힌 대엽이 “내가 세상에서 은애하는 여인은 오로지 그 여인 단 하나 뿐이다”라고 못을 박았고, “네가 상관할 일이 아니다”라며 바우를 저지한 것. 악연을 넘어 수경에게로 발길을 돌린 바우 역시 “서로 상관 말고 각자 알아서 하는 걸로 하자”고 맞섰다.

김자점의 집을 살피며 비장하게 복면을 쓴 바우, 이제야 광해군을 속내를 깨닫고는 수경을 구하기 위해 아버지 이이첨을 찾아간 대엽,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세 남녀의 삼각 로맨스가 그렇게 새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8회는 23일(오늘) 일요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본방송 시작 동시에 국내 대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가 OTT 독점 공개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