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오! 주인님’ 이민기♥나나, 마지막까지 빛난 그림체 커플 케미
방송 캡처

‘오! 주인님’이 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며 종영했다.

5월 13일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극본 조진국/연출 오다영/제작 넘버쓰리픽쳐스) 마지막회가 방송됐다. 결과적으로 한비수(이민기 분)는 오주인(나나 분)을 홀로 두고 이 세상에서 사라졌다. 그러나 새드엔딩이라 할 수 없다. 두 사람이 사랑한 기억이 가슴속 깊이 남았기 때문이다.

이날 한비수(이민기 분)는 엄마 강해진(이휘향 분)의 유품에서 화이트맨 사진을 발견했다. 화이트맨은 한비수가 49일 후 사라질 것이라 예언한 인물. 화이트맨은 한비수의 친아버지였다. 그는 한비수가 자신 대신 강해진의 마지막을 지켜주기를, 한비수가 자신과 달리 사랑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전하고 떠나기를 바랐다고. 이에 교통사고로 죽을 운명이었던 한비수에게 시간을 준 것이었다.

한비수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오주인을 사랑했다. 오주인 역시 한비수와 함께하는 매 순간을 가슴에 새기며 그를 사랑했다. 남은 시간이 정해져 있는 만큼 둘의 사랑은 깊고 애틋했다. 두 사람에게는 지금 이 순간을 함께할 수 있다는 것, 서로 사랑할 수 있다는 것 그 자체가 중요했다.

그러나 이별의 순간은 다가왔다. 한비수가 떠나는 날 밤 12시가 다가오자 오주인의 눈에서는 눈물이 또르르 떨어졌다. 한비수는 오주인에게 자신의 마음을 남김없이 고백했다. 자신의 인생에 나타나 줘서, 자신의 주인님이 되어 줘서 고맙다고. 한비수의 고백을 들은 오주인은 눈을 감고 손으로 한비수의 얼굴을 만졌다. 마음속에 한비수를 새기려는 듯. 이후 오주인이 눈을 떴을 때 한비수는 연기처럼 사라졌다. 오주인은 슬픈 눈물을 펑펑 흘렸다.

그렇게 한비수가 떠난 후에도 시간은 계속해서 흘러갔다. 오주인은 변함없이 최고의 로코퀸 배우로서 활약을 이어갔다. 1년 전 사랑을 시작한 유대영(김광식 분)과 김이나(우희진 분), 정재환(송유택 분)과 배광자(이현정 분)도 계속해서 사랑을 키워갔다. 오랫동안 오주인을 바라봤던 정유진(강민혁 분)에게도 새로운 인연이 나타날 것이 암시됐다.

그리고 1년 전 한비수가 오주인에게 썼던 편지가 도착했다. 그 편지를 읽은 오주인은 자신이 한비수로 인해 얼마나 행복했는지 깨달았다. 그리고 한비수를 사랑한 시간이 자신의 인생에 정말 소중한 기억임을, 자신이 여전히 한비수를 사랑하고 있음을 느꼈다. 한비수와 사랑했던 봄날의 기억을 가슴에 품은 채 계속해서 살아갈 오주인의 모습을 끝으로 ‘오! 주인님’ 최종회는 마무리됐다.

‘오! 주인님’은 극 초반 극과 극 성향의 남녀가 만날 때마다 티격태격하다가 한 집에 살며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통통 튀게 그리며 ‘로맨틱 코미디’의 설렘과 재미를 선사했다. 중반부부터 ‘오! 주인님’이 꺼낸 이야기는 삶과 죽음, 사랑의 의미였다.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죽음. 그럼에도 우리는 사랑하며 살아가야 한다는 것을 애틋하고 가슴 시리게 그려낸 것이다.

이민기, 나나, 강민혁, 이휘향, 김호정, 김창완 등 ‘오! 주인님’ 배우들은 탁월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진폭이 큰 감정선을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물론 극의 중심에 선 이민기, 나나 ‘그림체 커플’의 케미스트리 역시 특별했다. 사랑의 의미를 결코 가볍지 않게, 따뜻하게 그린 로맨스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의 여운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