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드라마 ‘마우스’ 이희준-권화운-이서준, 드디어 어둠 속 정체를 드러냈다
사진 : tvN

드라마 ‘마우스’가 이승기를 둘러싼 모든 것이 거짓말이었다는 특급 반전을 펼치며 안방극장 시청자를 잠 못 들게 만들었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제작 하이그라운드, 스튜디오 인빅투스) 지난 방송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어린 시절, 자신이 닮고 싶어 했던 아이가 다름 아닌 성요한(권화운 분)이었다는 충격적 진실과, 성요한이 자신에게 건네려 했던 마지막 말을 떠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리고 고무치(이희준 분) 역시 석연찮은 죽음을 맞이한 나치국(이서준 분) 살해범 차량 블랙박스를 살펴보던 중 정바름이 모든 살인 사건 현장마다 나타난 것을 확인, 아연실색하는 모습으로 살 떨리는 긴장감을 유발했다.

무엇보다 정바름은 어린 시절 가족을 잃고 이모에게 입양된 후 불의의 사고로 뇌 이식을 받기까지, 당연하다고 믿었던 자신의 인생이 누군가에 의해 조작된 것이라는 믿기지 않는 현실을 마주하고 패닉에 빠지고 말았던 터. 이와 관련 정바름의 ‘가짜 인생’과 관련해 핵심 키를 쥐고 있는, 의문의 단체 ‘OZ’팀과 관련한 궁금증을 모아 정리해봤다.

■ 소속 단원은?

‘OZ팀’은 소속 멤버 전원, 몸에 ‘OZ’ 문신을 새겨 넣은 특징을 갖고 있다. 이에 정바름은 자신의 가족을 살해한 체육관장 송수호와 나치국을 쇼크사에 이르게 한 사내, 그리고 이모부라며 자신을 속여 온 인물까지 몸에 OZ 문신을 새겼음을 파악하고 명단을 추리는데 성공했다. 여기에 아직까지 OZ 문신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정바름에게 모든 가짜 정보를 흘리고 홀연히 사라진 후, 정바름에 의해 용의자로 의심받고 있는 이모를 비롯해 고무치로부터 문신을 급히 지운 흔적을 들킨 강력팀 이민수 형사까지 정바름 곁에 또 다른 OZ팀 멤버가 숨어있는 것인지 긴장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 하는 일은?

정바름이 뇌 이식 후 벌인 첫 살인인 우형철 사건을 시작으로, 강덕수와 이재식 등 정바름이 벌인 모든 살인 사건 곁에는 OZ팀이 존재했다. OZ팀은 정바름의 동선을 미행하고, 감청하며 정바름의 동태를 살필 뿐 아니라, 급기야 정바름이 벌이는 살인 행각까지 재빠르게 수습하는 등 적극 비호하고 있다. 정바름이 자신 뿐 아니라 성요한까지 누군가에게 감시당해왔다는 사실을 알아낸 가운데, OZ팀이 두 사람의 어린 시절부터 개입해 어떤 일들을 행해온 것인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 최종 목표는?

지난 방송, OZ팀 한 멤버는 정바름의 비밀을 알고 있는 나치국에게 약물을 주입해 살해한 후 계속해서 양심의 가책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였고, 차 안에 매달린 드림캐쳐를 보며 “너 같은 억울한 희생자가 안 생기게 하고 싶었는데...”라고 읊조렸다. 하지만 이후 고무치에게 연락을 하려다가, 끝내 석연치 않은 죽음을 맞이하고 말았던 것. 이들이 어떤 공통점을 갖고 모인 사람들인지, 또 어떤 이유로 이런 위험천만한 일을 감당하고 있는 것일지, 끝으로 이들이 정바름을 감시해 이루려 하는 최종 목표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정바름이 이후 어떤 행보를 걷게 될지와 고무치와 오봉이(박주현 분) 등 주변 인물들이 정바름이 프레데터라는 사실을 결국 알게 될 지 흥미로운 이야기가 남아있다”고 말하며 “아직까지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사건들이 모두 제 민낯을 드러낼, 남은 회차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몇부작일까? 총 20부작으로 18회는 5월 12일(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