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언더커버' 정만식, 공수처 보안팀장으로 등장?! 충격의 반전 엔딩 ‘소름’
방송 캡처

‘언더커버’ 지진희, 김현주에게 더욱 거센 태풍이 몰려오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송자훈·백철현,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6회는 전국 4.3%, 수도권 5.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한정현(지진희 분)의 결정적 도움으로 최연수(김현주 분)는 공수처장에 임명됐다. 두 사람은 위기에 굴복하지 않고 원하는 바를 이뤄냈지만, 이는 또 다른 싸움의 시작을 알리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한정현은 도영걸을 떠보듯 화수분 사업과 차민호(남성진 분) 죽음에 대해 물었다. 두 사람의 날 선 신경전에 고윤주(한고은 분)까지 급습하며 난동이 벌어졌다. 한편 최연수의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처장 후보자 청문회도 아수라장이 되긴 마찬가지였다. 유상동(손종학 분) 의원의 폭로에 탈북자 김아순(김정진 분) 문제가 불거졌지만, 최연수는 침묵 끝에 “책임지겠다”라고 당당히 큰소리쳤다.

김아순 사건의 실상은 이랬다. 김아순은 위독한 어머니를 모셔 오기 위해 고향에 갔고, 최연수는 의뢰인을 지키기 위해 아무런 해명을 하지 않은 것. 하지만 그날 밤 김아순이 입국에 실패하며 계획은 어그러졌다. 강충모(이승준 분)를 향한 미안함과 김아순에 대한 걱정에 최연수는 괴로워했다. 김아순을 찾았다는 연락에 다급히 태안의 항구로 향했지만, 다시 그가 납치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바로 도영걸의 계략이었던 것. 하지만 도영걸 무리가 김아순을 태우려는 순간, 오토바이를 탄 의문의 남자가 나타나 그를 구해 달아났다. 그는 다름 아닌 한정현이었다.

험난한 가시밭길을 지나 최연수는 공수처장으로 임명됐다. 하지만 그동안의 위기는 시작에 불과했다. 도영걸은 최연수를 막지 못한 대가를 치러야 했고, 국정원 기조실에서 옷을 벗고 물러났다. 오필재의 귀띔을 받은 한정현은 도영걸의 행보에 신경을 곤두세웠다. 그리고 공수처 출범 첫날부터 심상치 않은 움직임이 포착됐다. 한정현은 도영걸의 뒤를 밟던 중 그의 공수처 입성 현장을 목격했다. “공수처의 보안을 책임지게 될 보안팀장 도영걸입니다”라며 자연스레 악수를 건네는 도영걸, 환한 미소로 그의 손을 잡은 최연수와 이 모든 상황을 위태롭게 바라보는 한정현. 지독하게 얽힌 세 사람의 운명이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회를 거듭할수록 한정현, 최연수의 위기가 깊어지고 있다. 최연수의 초대 공수처장 임명과 동시에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특히, 그의 앞에 당당하게 나타나 손을 내미는 도영걸의 등장은 충격적 반전이었다. 이제 도영걸은 최연수를 곁에서 밀착 감시하고, 한정현은 먼발치서 이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 과연 도영걸의 분노 어린 패배는 어떤 변수로 이들을 위험에 빠뜨릴지, 한정현은 가족을 지키기 위해 어떤 묘수로 그에게 맞서게 될지 예측 불가의 승부를 기대케 한다.

최연수의 본격적인 공수처 입성기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날로 심해지는 견제와 음모, 음해 속에서 최연수는 자신이 꿈꾸던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어갈 수 있을까. 누구보다 위험한 ‘보안팀장’ 도영걸은 물론, 앞서 유상동과 곽문흠(송영규 분)의 만남 이후 마음을 돌려 최연수의 영입 제안을 받아들인 수상한 ‘비서실장’ 추동우까지 곳곳에 도사린 위험이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한편, ‘언더커버’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