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로스쿨’ 고윤정X현우, 캠퍼스 미스터리 다음 타깃…시청자 추리 욕구 폭발!
사진 : JTBC

‘로스쿨’ 데이트 폭력에 시달리는 고윤정과 로스쿨 살인사건 키를 쥐고 있는 현우를 향한 시청자들의 추리 욕구가 그 절정을 향해가고 있다.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연출 김석윤, 극본 서인, 제작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은 첫 방송부터 터뜨린 안내상(서병주) 교수 살인 사건을 통해, 학생들의 숨겨진 사연을 드러내는 흥미로운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존경하는 법조인이자 삼촌이었던 서병주의 타락으로 2차까지 패스한 사시를 포기하고 로스쿨에 입학한 한준휘(김범)부터, 피의사실 공표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버지에 대한 복수심을 품을 서지호(이다윗)까지, 다채로운 과거 서사가 이어진 것. 이를 꾀고 빅픽처를 그리고 있는 듯한 양종훈(김명민) 교수가 하나씩 맞춰가고 있는 퍼즐은 이제 고윤정(전예슬)과 ‘과탑’ 유승재(현우)를 가리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선 전예슬의 남자친구 고영창(이휘종)의 폭력과 집착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그 역시 한국대 로스쿨에 지원했지만, 먼저 합격증을 받은 여자친구 전예슬에게 열등감을 가지고 있었다. 이는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집착과 무자비한 폭행으로 이어졌다. 전예슬은 이 모든 걸 ‘사랑’이라 합리화하는 그를 두려워하면서도, 막상 행동하지는 못했다.

전예슬에게 “집착은 사랑이 아니다”라고 조언했던 강솔A(류혜영)는 고영창의 폭행을 직접 눈으로 확인한 뒤 본격적으로 동기를 보호하기 시작했다. 여자 기숙사를 함부로 드나들던 고영창에게서 키를 빼앗았고, 그녀의 방에 쥐도 새도 모르게 설치된 몰래 카메라를 찾아내, 경악을 금치 못할 민낯을 밝혀냈다.

한준휘도 힘을 보탰다. 국회의원 고형수(정원중)가 아버지라는 뒷배경으로 파렴치한 행동을 하고도 “내가 누군 줄 알아?”라는 막말을 서슴지 않던 그에게, “누군 줄 알까봐 니가 더 무서워 해야지. 여자 기숙사나 침입한 니가 누구 아들인지 내가 떠들면, 너네 아버지가 실검 장악할 텐데”란 ‘팩트 폭격’으로 각서를 가장한 반성문을 쓰게 만든 것. 이들 동기의 사이다 행보에 더해, 양종훈(김명민) 교수는 강솔A의 쌍둥이 언니 강단과 얽힌 그의 아버지 고원중의 비리 사실을 추적중이다. 특권 의식에 사로잡힌 이들 부자의 악행이 낱낱이 드러날 순간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유승재(현우) 미스터리는 반전 중의 반전이었다. 그는 한국대 의대 출신의 엘리트 산부인과 의사답게 조용히 학업에 정진, 날고 기는 수재 동기들 사이에서 올A+를 받는 과탑이었다. 그런데 그가 양종훈의 노트북을 훔치려던 정황이 드러났다. 강솔B(이수경)의 노트북과 뒤바뀌면서 상황이 꼬였고, 이에 대한 진실을 요구하는 그녀에게 변명을 둘러대 의문을 더했다.

무엇보다 서병주가 살해당했던 그 시각, 유승재가 양종훈 교수실 캐비닛에 숨어있었다는 사실은 미스터리를 폭발시킨 대목. 당시 교수실에 있었다는 양종훈의 주장을 입증, 살인 혐의에서 벗어나게 할 수 있는 결정적 인물이 됐지만, 그렇다면 그가 수상한 행동을 한 이유를 밝혀야 한다. 그런 그가 양종훈 2차 공판 법정에 등장, 그의 선택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로스쿨’ 제작진은 “조용히 로스쿨 생활을 이어갔지만, 시험 성적에 대해 유독 초조해했던 유승재 사연이 베일을 벗는다. 이와 더불어 전예슬의 데이트 폭행으로 똘똘 뭉친 ‘아지트’ 스터디 동기들의 법적 활약도 이어진다”고 귀띔하며, “오늘(6일) 미스터리의 키를 쥔 두 ‘로스쿨즈’의 사연과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로스쿨’ 8회는 오늘(6일) 목요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