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예능
‘선녀들’ 조선왕조실록으로 분석해 본 역사 인물 심리, 연산군은 사이코패스일까?
사진 :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왕들의 심리를 알아본다.

역사 확장판으로 돌아온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이하 선녀들)가 4월 25일 일요일 밤 9시 10분 첫 방송 된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함께 ‘역사 마스터’ 심용환과 각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들 ‘미지의 마스터-X’들은 매주 역사, 과학, 예술, 심리 등 지식의 선을 넘나드는 배움 여행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선녀들’의 첫 번째 주제는 ‘성군과 폭군 사이’. 부모의 죽음으로 같은 상처를 가지게 된 정조와 연산군이 왜 다른 길을 걷게 됐는지 심리학적으로 접근한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왕의 일거수일투족을 기록한 ‘조선왕조실록’에 적힌 연산군과 그 가족들의 이야기를 새로운 관점으로 알아가며 놀라워했다고. 연산군을 낳은 후 감정 기복이 심해졌다는 폐비 윤씨의 행동을 ‘산후우울증’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관점에 멤버들은 모두 흥미를 드러냈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또 궁인들을 죽이고 광기 어린 행동을 보인 연산군을 사이코패스, 소시오패스라고 볼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심리학적으로 다가간다. 뿐만 아니라, 폭군 연산군의 치명적 트라우마의 답은 ‘포옹’에 있다는 것부터 연산군을 가스라이팅한 간신들의 이야기까지, 우리가 몰랐던 연산군의 ‘진실 혹은 거짓’을 속속들이 파헤쳐 갈 예정으로 기대를 높인다.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몰랐던 ‘심리학으로 보는 역사’ 배움 여행 ‘성군과 폭군 사이’ 편은 4월 25일 일요일 밤 9시 10분 첫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