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대박부동산’ 장나라-정용화, 분노의 눈빛 vs 단호한 거부 ‘극강 대립’
방송 캡처

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장나라와 정용화가 첫 작업부터 해체 위기를 드리운 ‘극강 대립’ 엔딩으로 3회 연속 동시간대 1위라는 쾌조의 행보를 이어갔다.

지난 21일(수)에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극본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연출 박진석/제작 메이퀸픽쳐스, 몬스터유니온) 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3.7% 2부 5.9%, 분당 최고 7%까지 치솟으며 또 한 번 자체최고를 경신, 3회 연속 동시간대 1위 자리를 확고히 수성했다. ‘대박부동산’ 3회에서는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동업에 나선 홍지아(장나라)와 오인범(정용화)의 삐걱대는 팀워크와 끊이지 않는 의심, 숨겨진 트라우마에 대한 에피소드가 담겨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극중 홍지아(장나라)는 엄마 원귀 퇴마에 실패한 뒤 영매 오인범(정용화)의 동업 제안을 거부했지만, 그만큼 홍지아의 단점을 보완해주는 영매를 찾기 힘들다는 주사장(강말금)의 설득에 넘어가 동업을 결정했다. 드림 오피스텔 때 빙의가 됐던 오인범이 엄마의 원혼에는 빙의되지 않은 것에 의아했던 홍지아는 “혹시 드림 오피스텔 이후 여자랑 잤어?”라는 발언으로 영매의 조건인 ‘생물학적 총각’을 확인해 오인범을 당황케 했다. 옥신각신 끝에 동업을 시작했지만 오인범과 허실장(강홍석)은 대박부동산 바로 앞에 있는 창화식당에서 하숙을 하며 빈틈을 노렸고, 홍지아는 주사무장을 통해 창화모(백현주)에게 돈 봉투를 건네며 감시를 부탁해 경계를 이어갔다.

그렇게 의심을 숨긴 홍지아와 오인범은 동업 첫 작업으로 브리티움 미술관에 깃든 원귀의 퇴마를 위해 귀신 사전답사에 나섰다. 그러나 원귀의 이름은 알지 못한 채 시간이 지체되면서 향로의 불이 꺼졌고, 원귀가 사라지자 저체온증으로 힘들어하던 홍지아는 갑자기 오인범의 손을 덥석 잡아 오인범을 놀라게 했던 터. 이어 “이상하게 널 만지면, 아니아니 너랑 접촉하면 떨어졌던 체온이 금방 정상으로 돌아오더라고”라는 말을 건네 어리둥절해하는 오인범과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반면 귀신 사전답사를 다녀왔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영매일 거라 믿지 않았던 오인범은 홍지아가 자리를 비운 사이, 대박부동산에 잠입해 삼촌의 죽음과 관련한 조사를 시작했다. 홍지아 엄마가 굿을 하다 죽었다는 소문에 의거, 홍지아가 퇴마 때 피웠던 향로의 연기 속 환각 성분을 조사하기 위해 향로를 훔쳐 나가려 했던 것. 하지만 오인범은 도리어 초자연적인 현상과 향로가 호박으로 바뀌는 것을 목격한 후 “진짜 뭐야...”라며 불길함을 드러냈다.

그 사이 지문이 다 없어져 버린 탓에, 브리티움 원귀의 이름 확인이 쉽지 않아 고민에 빠졌던 홍지아는 브리티움으로 직접 찾아갔다. 대한민국 미술계 전설로 불리는 조현서(서진원)가 그린 ‘자화상’ 옆 ‘창밖 풍경’ 그림이 원귀가 죽었던 공간인 문래동 작업실 풍경과 비슷한 것을 알아챘다. 이에 홍지아는 조현서를 찾아가 ‘자화상’의 진짜 모델 이름을 물었고, 조현서가 모르쇠로 일관하자 망설임 없이 차 키로 그림을 훼손했다. 이어 원혼을 보고 공포에 질린 조현서에게 “원귀한테 평생 시달리다가 말라죽을래? 아니면 내가 퇴마할 수 있게 원귀 이름 댈래?”라고 싸늘한 경고를 전해 원귀의 이름을 알아냈다. 이때 이를 옆에서 지켜보던 오인범은 허실장을 시켜 조현서의 유령작가 김병호가 남긴 동영상을 찾아냈고, 이를 무기로 조현서와 접촉했다.

그러나 홍지아 몰래 조현서에게 사기를 쳤던 오인범은 순간적으로 원귀에 빙의돼 조현서의 목을 졸라 경찰서로 넘겨졌다. 결국 홍지아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했지만, 오인범은 어린 시절 귀신들린 놈으로 불리며 피를 묻혔던 과거를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그리고 오인범이 자신이 영매라는 것에 두려움이 생겼다는 걸 알게 된 홍지아는 퇴마 전 “넌 그대로 서 있다가 내가 말할 때 목걸이만 벗으면 돼. 그다음은 내가 알아서 해”라고 오인범을 다독였지만 오인범은 향로가 잦아드는 상황에서도 머뭇거려 위기를 드높였다. “시간 없다고!”라고 호통치는 분노의 홍지아와 “다시는 그런 짓 하기 싫어”라고 빙의를 거부한 단호한 오인범의 ‘극강 대립 엔딩’이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일으켰다.

‘대박부동산’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이대로 퇴마 듀오 해체 안 돼!! 퇴마 듀오 해체 결사반대입니다!”, “장나라와 정용화의 핫팩 케미 너무 귀엽잖아! 티격태격할 때마다 같이 미소 지어요!”, “오인범 트리우마로 괴로워하는데 맴찢!”, “홍사장님 멱살 하드캐리! 답답했던 가슴이 뻥 뚫렸어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빨려 들어가면서 봤어요!”, “내일 또 대박부동산 본다니 신나!”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4회는 22일(오늘)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창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