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마우스' 이승기, 통제 불능 살인 본능 끝내 폭발!
방송 캡처

‘마우스’ 이승기와 이희준이 같은 공간, 다른 시선을 드리운 어둠 속 ‘눈빛 교차’ 엔딩으로 안방극장의 뒤통수를 거세게 강타했다.

지난 15일 밤 10시 30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제작 하이그라운드, 스튜디오 인빅투스) 13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5.7%, 최고 6.5%,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4%, 최고 6.0%를 기록했다. 또한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8%, 최고 3.3%, 전국 평균 3.2%, 최고 3.5%를 기록하며 또다시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수성하는 승승장구 행보를 이어갔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극중 정바름(이승기 분)은 강덕수(정은표 분) 보복에 사용한 칼이 아닌, 다른 칼을 발견되게 만들어 수사에 혼선을 안겼고, 고무치(이희준 분)는 해당 증거품에서 교도소에 수감된 상태인 이재식의 DNA를 파악하고 당황했다. 그리고 고무치는 최홍주(경수진 분)의 카메라 내용을 확인하던 중 강덕수 사체를 최초 발견한 신고자의 자전거 손잡이 쪽에 초소형 블랙박스가 달린 것을 발견했던 상태. 정바름은 카메라에 자신의 모습이 찍혔을까봐 불안에 떨며 고무치를 따라 신고자의 집을 찾아갔지만, 누군가 이미 블랙박스를 훔쳐가면서 한시름을 덜었다.

고무치는 범인이 왜 하필 이재식의 DNA를 심어논 것인지 의아해하며 이재식을 직접 만나러 갔고, 강덕수 티셔츠 소매에 붙어있는 패치와 이재식 생활복에 붙은 패치가 같은 모양임을 포착했다. 이재식 또한 자신이 직접 패치를 단 옷을 강덕수가 “특별한 날 입겠다”며 가져갔다고 증언했던 것. 고무치는 강덕수가 이재식의 옷을 범행 날 처음 입었기에 이재식 DNA가 남아있었고, 그 옷으로 칼을 감싼 탓에 칼에서 이재식 DNA가 검출된 것이라 판단했고, 결국 원점으로 돌아간 수사에 탄식했다.

그러나 이때 고무치는 이재식이 수선한 옷은 무릎에 패치를 댄 바지였으나 강덕수의 옷은 티셔츠라는 차이점을 간파, 범인이 일부러 증거를 심어놓은 것이란 심증을 굳혔다. 그 사이 ‘셜록홍주’ 팀에서 함께 일하게 된 오봉이(박주현 분)와 최홍주(경수진 분)는 20여 년 전 약 10여 명의 피해자를 발생시킨 수성연쇄살인사건을 재조명하기 시작했다. 오봉이는 수성 사건이 일어나기 2년 전, 구령에서 같은 범행 방식의 미수 사건이 있었다는 점에서, 범인으로 복역 중인 김봉철이 진범이 아닐 수 있다고 생각했다.

구령 미수 사건 피해자인 성지은(김정난 분)의 증언을 통해 범인은 당시 군복을 입은 20대로 특정됐고, 체모에서 카드뮴이 검출된 정황에 따라 관련 장소에서 근무한 이력이 추측됐다. 고무치는 이재식이 수성 사건 당시 인근 청바지 염색 공장에서 근무한데다 범인의 나이대와도 일치하는 것에 의문을 품고, 이재식의 의붓딸을 찾아갔다. 의붓딸의 증언을 들은 고무치는 이재식이 진짜 가해자임과 동시에 수성 사건의 진범임을 확신했다. 그러나 이재식은 만기 출소해 이미 구치소를 떠난 뒤였다.

앞서 정바름은 대니얼리(조재윤 분)에게 김봉철의 머리카락과 구동구가 넥타이에 묻혀온 이재식의 혈흔 감식을 의뢰했고, 그중 사이코패스 유전자를 가진 진짜 범인 이재식의 DNA를 우비와 칼에 일부러 심어놨던 상황. 결국 강덕수를 살해한 범인이 정한 다음 타깃이 이재식임을 직감했다.

정바름은 출소한 이재식을 붙잡고 이재식이 과거 피해자들에게 했듯 이재식을 결박한 후 입에 재갈을 물렸고, 살기등등한 눈빛을 드리운 채 서서히 숨통을 조여가기 시작했다. 이때 현장에 도착한 고무치는 우거진 수풀을 미친 듯이 헤집다가 무언가를 발견하고 경악했고, 정바름 역시 이재식을 공격하던 중 인기척이 나는 곳을 향해 두 눈을 섬뜩하게 치켜떴던 터. 어둠 속 두 사람의 형형한 눈빛이 강렬하게 대치되는 엔딩이 스산한 불안감을 선사했다.

그런가하면 오봉이는 강덕수 사건의 신고자로부터 사건과 관련한 결정적 증거를 가지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지만, 신고자는 해당 영상이 담긴 USB를 갖고 오던 길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했고, 가해자가 고무치 교통사고 현장에 등장했던 문신남이라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그리고 신고자가 실려 간 병원을 찾아간 오봉이는 신고자에게서 USB를 입수, 동영상 속 정바름의 얼굴을 보고 얼어붙고 말았다. 결정적 순간에 나타나는 문신남의 정체는 무엇일지, 오봉이에 이어 고무치 역시 정바름이 사건의 진범임을 알아챈 것일지 나머지 이야기에 대한 귀추를 주목케 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14회는 오는 21일(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