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드라마 '마우스' 이승기, 끝내 이희준 손에 체포되고 말까?
사진 : tvN

‘마우스’ 이승기와 이희준이 치밀한 수 싸움과 고도의 심리전을 펼치는 ‘사건 검증 투샷’이 공개돼 극한의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제작 하이그라운드, 스튜디오 인빅투스) 지난 12회 방송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성폭행범 강덕수(정은표 분)를 잔혹하게 살해한 뒤 밀려드는 초조함과 불안감에 괴로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정바름은 고무치(이희준 분)와 사건 현장 검증에 나섰고, 고무치가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정바름을 바라보며 진실의 입을 떼려 하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이와 관련 15일(오늘)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마우스’ 13회에서는 전전긍긍하던 이승기가 이희준의 말 한마디에 그대로 얼어붙는 모습으로 또 한 번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극 중 정바름과 고무치가 강덕수 살해 범행 증거물이 발견된 현장에 도착, 사건 추리를 벌이는 장면. 정바름은 고무치의 발언 하나하나에 귀를 기울이며 예의주시하고, 고무치 역시 심각한 얼굴로 정바름을 마주하고 있다.

그러던 중 내내 불안에 떨던 정바름이 끝내 입을 틀어막고 충격에 빠지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과연 지난 방송 고무치가 말했던 “강덕수 말고 다른 DNA가 나왔다”는 발언의 진위는 무엇일지, 정바름이 결국 고무치의 손에 체포되고 말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승기와 이희준은 촬영장에서 만나자마자 웃음을 터뜨리며 인사를 나누는 등 현장에 온기와 에너지를 전달했다. 이어 날카로운 물밑 신경전 펼쳐야 하는 장면 촬영을 앞두고 함께 대본을 체크하고 대사 연습을 나누는가 하면, 눈빛 교류 및 표정 연기 등 디테일한 감정 연기를 의논하는 '실전 방불' 완벽 리허설을 끝마쳤다. 이내 카메라 앞에 선 두 사람은 NG 없이 원샷 원킬로 촬영을 끝마치는 든든한 프로의 면모로 지켜보는 제작진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제작진 측은 “두 배우 모두 몇 마디 대사와 눈빛만으로도 서로 간에 오가는 미묘한 신경전을 리얼하게 표현해주고 있다. 든든하고도 뿌듯하다”며 “오늘 방송되는 13회를 통해 강덕수 살해 사건과 관련한 새로운 진실을 이야기 할, ‘고무치의 입’을 주목해달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13회는 15일(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