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낭랑19세 윤서령, 제이지스타와 전속계약 ‘다양한 활동 예고’
사진 제공 : MODU

‘트롯 요정’ 윤서령이 제이지스타와 한 식구가 됐다.

8일 소속사 제이지스타 측은 “윤서령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트롯 시장뿐 아니라 여러 분야에서의 향후 활동에 대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윤서령은 MBC ‘편애중계’와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 스타성으로 똘똘 뭉친 모습과 독보적인 끼는 물론, 탄탄한 가창력으로 단숨에 에이스로 등극해 많은 사랑 받은 바 있다.

이외에도 MBC ‘편애중계’ 윤서령의 ‘새벽비’ 무대 영상은 유뷰브 조회수 260만 뷰(8일 오후 6시 기준)를 육박하는가 하면, ‘트롯 전국체전’ 윤서령의 ‘얄미운 사람’ 무대 영상은 유튜브 조회수 206만 뷰(8일 오후 6시 기준)를 돌파, 매 무대마다 뜨거운 관심과 화제를 모으며 두터운 팬덤도 확보하며 ‘트롯 요정’으로 거듭났다.

예지와 김경현, 리누, 하유비, 김희진, MC하루 등이 소속된 제이지스타는 엔터테인먼트와 공연기획, 홍보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해 비상하는 복합 엔터테인먼트 회사이다.

현재 윤서령은 다양한 콘텐츠와 앨범 준비에 한창이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