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김유안, 통통 튀는 매력과 MC 진행 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 사로잡다

[라이브엔 이상철 기자]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MC로 맹활약 중인 신예 김유안이 매끈한 진행 실력으로 방송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13대 '하니'로 활동 중인 김유안은 평일 저녁 6시 '보니하니' 생방송으로 시청자들과 만나며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 중으로 지난 23일 오후 EBS '정승제의 사제필통(師弟必通)'에서는 정승제 강사과 함께 진행을 맡아 '생방송 요정'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김유안은 스타 강사의 입담에도 전혀 밀리지 않는 등 '보니하니'를 통해 다진 내공을 과시한 가운데 수학 공부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의 사연을 소개하는 코너에서는 베테랑 라디오 DJ에 버금가는 딕션으로 귀를 사로잡았다.

또한 26일(오늘)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 측이 공개한 '정승제의 사제필통' 비하인드 컷에는 생방송을 앞두고 진지하게 대본을 체크 중인 김유안을 만나볼 수 있는 가운데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철저하게 방송을 준비하는 모습에서 프로의 향기가 난다.

한편, 김유안은 지난해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신인 연기자로 지난 2017년 9월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를 통해 처음 얼굴을 알리면서 새로운 '초통령'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이상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