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B.A.P(비에이피) 힘찬, 연극 '여도'의 마지막 공연 성황리에 마치다

[라이브엔 이상철 기자] 그룹 B.A.P 힘찬이 연극 '여도'의 마지막 공연을 무사히 마쳤다.

연극 '여도'에서 '이성' 역을 맡고 첫 연기 도전을 시도한 B.A.P 힘찬은 지난 25일 마지막 무대를 선사하며 주인공 이성으로의 활약에 종지부를 찍었다.

힘찬은 단종 죽음의 진실을 좇으며 미치광이 행세를 하는 이성으로 변신하여 첫 연기 도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수준급의 연기를 펼쳤다.

이어,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하며, 이처럼 '여도'의 중심에서 지루할 틈 없이 흥미진진한 분위기를 이어간 힘찬은 무대 위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는 등 관객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힘찬은 연극 무대를 통해 스펙트럼을 넓혀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면모를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연극배우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엿볼 수 있게 했다.

한편, 지난 25일 서울 한전 아트센터에서 막을 내린 연극 '여도'는 과거 단종의 시점과 현재 세종의 시점을 오가며 단종의 비극과 불명확한 죽음에 대한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팩트와 픽션이 합쳐진 팩션 사극이다. [사진제공: TS엔터테인먼트]

이상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