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위키미키(Weki Meki), 신인답지 않은 '틴크러쉬' 소녀들...'파워풀한 무대에 팬들은 반했다'

[라이브엔 이상철 기자] 걸그룹 위키미키가 두 번째 미니앨범 'Lucky(럭키)'로 컴백하여 팬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지난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Lucky(럭키)'의 미디어 쇼케이스 및 팬 쇼케이스를 열어 최초로 선공개곡 'Butterfly', 수록곡 'Lucky', 타이틀곡 'LaLaLa' 무대로 한층 더 강렬해진 틴크러쉬 무대를 선보였다.

위키미키의 타이틀곡 '라 라 라'는 다이내믹한 드럼 리듬과 반복되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걸스 힙합 장르의 곡으로 좋아하는 이성에게 다가가 솔직하고 거침없이 고백하는 10대의 당당함을 가사로 유쾌하게 풀어냈다.

이날 위키미키 멤버들은 "데뷔를 가진 후 첫 컴백이다. 데뷔 무대만큼 더 떨리고 긴장이 되지만 더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기대된다. 오랜만에 컴백이지만 이 날만을 위해 열심히 준비하여 설레고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위키미키는 긴 공백기에 대해 "회사의 문제는 아니다. 멤버들 모두가 독감에 걸리면서 컴백 일정이 밀려 회복을 하고 컴백 준비를 하면서 컴백 일정이 밀리게 되었다"고 전하였다.

또한, 쇼케이스에서 선보인 타이틀곡 'LaLaLa' 무대에서 위키미키 멤버들은 거침없이 10대의 당당함으로 쉬지도 않고 역동적이고 강렬한 칼군무로 취재진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강렬한 틴크러쉬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쇼케이스를 통해 무대를 접한 많은 팬들은 '안무가 너무 멋져서 입꼬리가 안내려간다', '너무 파워풀하고 멋있는 위키미키 역시 퍼포먼스 그룹!', '위키미키 클라스 프로페셔널!', '6개월차 신인이라는게 믿겨지지 않다 역시 대단한 위키미키 세상을 놀라게 할듯'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걸그룹 위키미키는 지난 2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미니앨범 '럭키(Lucky)'를 공개하고 각종 음악방송을 통해 타이틀곡 'LaLaLa' 무대를 선보이며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 라이브엔 DB]

이상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