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투깝스’ 조정석-이호원, 강력 2팀 공식 파트너 힘 합친다

조정석, 김선호, 이호원 세 남자가 머리를 맞댄다.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에서 검은 세력과 본격적인 전쟁을 시작한 차동탁(조정석 분)이 공수창(김선호 분)과 함께 공식 마누라 독고성혁(이호원 분)에게 증거물을 전달한 현장이 포착됐다.

어제(8일) 방송에서 차동탁과 공수창은 16년 전 사건에서 과거 거짓 증언을 했던 목격자이자 사고로 사망한 피해자 김종두의 아내 한미숙에게 뜻밖의 단서를 입수했다. 바로 담배를 피지 않던 김종두가 교통사고 발생 전 라이터를 애지중지 했다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진 것.

뿐만 아니라 조항준(김민종 분) 형사가 남긴 유일무이한 증거물이 라이터였기에 그 속에 담긴 비밀이 16년 전 사건을 풀어나가는데 중요한 열쇠임을 예감케 해 시청자들의 추리력이 풀가동된 상황.

사진 제공 : 피플스토리컴퍼니

여기에 공개된 사진 속 차동탁, 공수창, 독고성혁 세 남자가 심각한 분위기를 형성하며 모여 있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파트너 독고성혁에게 비밀리에 지시를 내린 듯한 차동탁의 표정은 그 어느 때보다도 진지해 더욱 이목을 집중 시킨다.

또한 증거물 라이터를 받아 든 독고성혁 역시 강력 2팀 막내로 엉뚱하고 발랄했던 이전과는 다르게 바짝 긴장한 태도를 보이고 있어 과연 그에게 어떤 지시사항이 떨어졌는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과연 그 어떤 범인의 흔적도 없었던 첫 증거물 지포라이터가 숨기고 있는 진실은 밝혀질지, 또 독고성혁은 차동탁의 마누라답게 주어진 미션을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을지 오늘(9일)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한편, 빙의 브라더 조정석, 김선호와 이들에게 힘을 보태줄 이호원, 세 남자의 은밀한 회의현장은 오늘(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연호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