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예능 대세' 붐, K팝 스타 MC 발탁 “참가자들 도전 정신! 격하게 안아 주고파”

‘예능 대세’ 붐이 오디션 프로그램 MC 첫 도전에 나선다.

붐이 전 세계 공략 ‘K팝 스타’ 발굴 프로젝트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 스타>)에서 메인 MC 윤도현을 도와 맹활약을 펼칠 MC로 발탁됐다.

붐은 제대 후 빛나는 예능감을 발휘하며 거침없는 입담으로 여러 예능프로그램에서 ‘웃음 장악력’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 데뷔 후 처음으로 오디션 프로그램 MC에 도전하게 된 셈이다.

무엇보다 붐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며 “가수가 되고 싶어서 17살의 나이에 12번의 오디션에 도전했기 때문에 그 누구보다 오디션에 참가하는 많은 분들의 열정과 절실함을 알고 있다. 그들이 스타가 되고 싶어하는 강력한 도전 정신을 따뜻하고 격하게 안아주고 싶다”고 설레임을 전했다.

이어 “많은 참가자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참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덧붙였다.

이미 <K팝 스타> 메인 MC로 발탁된 윤도현이 무게감 있고 진중한 진행으로 신뢰감을 부여한다면, 붐은 <K팝 스타>의 ‘웃음’ 부분을 담당, 경쾌한 현장을 만들어갈 전망. 붐은 이미 지난 2일 서울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 진행된 국내 오디션 ‘응원 쇼케이스’에 등장, 재치있는 입담을 과시하며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K팝 스타> 제작진은 “제대 후 발군의 입담을 발휘하며 ‘예능 대세’로 떠오른 붐이 윤도현을 도와 <K팝 스타>의 MC로서 참가자들과 함께 교류하며 프로그램에 재미와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K팝 스타>는 지난 9월 5일부터 남미 아르헨티나 오디션을 시작으로 뜨거운 열기 속에서 글로벌 오디션을 진행 중인 상황. 하버드출신 재원부터, MIT연구원, 실제 가수와 연기자 출신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능력 있는 참가자들이 대거 참여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지난 9월 17~18일 진행된 미국 뉴욕 오디션에는 박진영 프로듀서가 빅3 심사위원군단 중 첫 심사위원으로 참석, 특유의 날카로운 심사평으로 현장을 들끓게 만들었다.

<K팝 스타>는 10월 1~2일에 진행된 1차 국내 오디션에 이어 8~9일 서울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 2차 국내 오디션을 진행한다.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는 SM, YG, JYP 등 국내 최고의 스타 제조 시스템을 갖춘 3곳의 기획사가 방송 최초로 한 자리에 모여 세계시장을 공략할 차세대 K팝 스타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특히 K팝 열풍의 중심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양현석과 박진영 보아로 이어지는 ‘초특급 빅3 심사위원 군단’의 완성 소식이 전해진 후 전 세계적인 스타를 꿈꾸는 지원자들의 폭발적인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상금 및 세계 시장에 내놓을 음반을 발매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그리고 부상으로 CF모델 발탁과 자동차 등이 제공된다.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본방송은 2011년 12월(방송시간 미정)에 방송될 예정이다.

박춘배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