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칼럼
[이상무 케이팝 칼럼] 팝월드는 미모의 아시아계 여가수를 찾고 있다

[이상무 / 음악 평론가] 팝시장은 영어가 지배한다. 덕분에 팝이란 항상 미국을 위시하여 영국, 호주 및 캐나다 스타들의 장터였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영어가 아닌 언어로 팝뮤직 챠트에서 돌풍을 일으켰던 경우는 역사적으로 손에 꼽을 정도이다. 1963년 일본의 큐 사카모토가 '스키야키'로 빌보드 3주 1위를 기록하면서 팝 뮤직에서 처음으로 영어가 아닌 언어가 히트 송 반열에 올랐다. 이후 독일 Nena의 '99 Luftballoon', 스페인 로스 델 리오의 '마카레나' , 멕시코 로스 로보스의 '라밤바', 싸이의 '강남 스타일' 그리고 일본 피코타로의 'PPAP'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간단히 말하자면, 영어가 아닌 언어로 노래하는 가수가 팝월드 특히 미국 시장에서 한번은 반짝 할 수가 있지만, 그 이상은 절대 불가이다. 그 옛날 스웨덴의 Abba부터 콜럼비아의 샤키라나 바베이도스의 리안나 처럼 영어로 꾸준하게 활동을 해야 반짝이 아닌 진정한 스타가 될 수가 있다. (아바는 그나마 미국에서는 별로 인기가 없었다)

1999년에 이해불가 수준의 사건이 팝월드를 강타했다. 멕시코의 전설적인 기타리스트 산타나가 발표한 'Supernatural' 앨범이 그해 모든 팝씬을 휩쓸었고, 영화 배우로서 가수 겸업을 선언한 푸에르토리코 계 제니퍼 로페즈가 'If You Had My Love'로 히트 챠트와 MTV를 강타했다. 이어 릭키 마틴, 샤키라 등등 라틴계 가수들이 수퍼 스타덤에 오르면서 영어로 노래하는 라틴계 가수들은 팝 뮤직의 주류로 속속 편입이 되었다.

이유는 간단하다. 21세기에 접어 들면서 미국 내 히스패닉의 비율의 15 %를 넘어서면서 10 % 내외의 흑인 비율을 능가했기 때문이다. 미국 내 라티노의 숫자가 급증하면서 결국 오늘날 트럼프의 등장을 초래하기도 하였지만, 장사꾼들은 오직 구매 가능 인구의 숫자만을 놓고 계산을 한다.

▲ 에일리 (사진 : 라이브엔DB)
미국 내 동양계의 비율이 5% 를 넘어 서면서 장사꾼들은 서서히 동양계 가수 특히 미모의 여가수를 찾느라 분주하다. 뚱보 아델은 노래만 잘해도 팝스타가 되지만, 필리핀의 Charice 처럼 얼굴이 꽝인 동양계 여자 가수는 그저 반짝일 뿐, 장사꾼들은 항상 냉정하다. 그러니 LA 코리아 타운의 남자 애들인 Five East Movement가 'Like A G6'로 넘버원을 기록해도 그냥 거기까지 뿐이다.

미국 장사꾼들이 바라는 가장 이상적인 모델은 아일랜드/ 베트남 혼혈의 홍콩 여배우 'Maggie Q'의 여가수 버전이다. 아마도 중국계가 가장 유리할 것이고, 그 다음이 일본계일 확률이 높다. 당연히 이쁘고 노래를 잘해야 한다.

무슨 말을 하려는 의도인지 짐작들 할 것이다. 중국 , 일본계가 등장하기 전에, 기왕이면 한국계 혹은 케이팝 스타가 새치기를 해서라도 그 자리에 올라서야 한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이쁘고 노래도 잘해야 한다. 씨스타의 효린이 최근 유럽 레이블과 계약을 했지만, 인물에서 좀 '글쎄올시다'이고, 뉴저지 출신의 에일리는 노래와 영어 그리고 얼굴이 되는데....아쉽게도 한국에서 활동하면서 자신의 스타일을 만들지 못한 경우이다. 제시 혹은 씨엘은 효린과 동일한 케이스.

몇 년 이내에 미국 장사꾼들은 동양계 미모의 여가수 하나를 스타덤에 올려 놓을 것이다. 기왕이면 그게 한국 혹은 한국계이기를 무지막지하게 바랄 뿐...(쩝쩝)....

이상무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