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예능
'K팝 스타' 양현석-박진영-보아, 엇갈린 심사! 과열되는 대립구도!

“양현석 VS 박진영 VS 보아, 심사위원 BIG3의 대격돌!”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초특급 심사위원 양현석, 박진영, 보아의 날카로운 대립이 펼쳐져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18일 방송될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 스타>) 3회 분에서 심사위원 3인방 양현석-박진영-보아의 심사평이 극명하게 갈리면서 불꽃 튀는 삼파전이 선보이는 것. 양현석과 박진영의 대립각에 보아마저 합류하며 긴장감이 한층 고조될 예정이다.

양현석과 박진영은 지난 11일 방송된 <K팝 스타> 2회에서 마지막 참가자인 이미쉘을 두고 서로 상반되는 의견을 피력해 눈길을 끌었던 상황. 더욱 과열될 것이 예상됐던 양현석과 박진영의 충돌에 보아까지 가세하면서 심사위원 3인방의 불꽃 튀는 삼파전에 초유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같은 참가자의 무대를 감상한 것으로 보이는 양현석과 박진영은 “저는 형편없이 봤습니다” “너무 좋았어요”라고 의견이 완전 갈리는가 하면, “박진영 씨와 저의 생각이 완전 반대예요” “현석이 형 취향은 그런 거고” 등의 발언으로 대놓고 서로 의견이 다름을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비욘세 노래를 부른 것으로 추정되는 참가자에 박진영은 “비욘세보다 훨씬 못 부르잖아요”라고 한 반면, 양현석은 “어떻게 비욘세보다 노래를 더 잘하겠어요”라고 말하며 분명한 시각 차이를 드러냈다. 계속되는 의견충돌에 급기야 양현석이 “박진영 씨가 그렇게 이야기하니까 너무 짜증나거든요”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던져 긴장감 넘치는 상황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했다.

그런가하면 보아 또한 양현석과 박진영의 대립에 한 축을 담당할 것이 예상되면서 시선이 쏠리고 있다. 보아는 “일관성이 없으시잖아요” “사장님이 떨어뜨리셨잖아요” 등의 발언으로 다른 심사위원들의 허점을 날카롭게 꼬집었던 상황. 보아가 과연 어떤 심사위원의 의견을 지적을 했는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K팝 스타> 제작진은 “심사위원 3인방 모두 워낙 주관이 뚜렷한 분들이라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전혀 다른 의견이 나오기도 한다”며 “심사위원들의 다양한 시각과 스타일을 비교하며 참가자들의 무대를 보는 것도 <K팝 스타>를 관전하는 큰 재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K팝 스타>는 실력과 매력을 겸비한 참가자들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폭발하면서 참가자들의 팬 카페가 생기는가하면, 포털사이트 <K팝 스타> 영상 플레이 수가 평균 10만 건이 넘는 등 화제몰이를 계속하고 있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3억 원의 상금과 세계 시장 음반 발매의 기회가 주어지며, 부상으로 자동차 등이 제공된다.

BIG3 심사위원단의 첨예한 대립 예고와 더욱 놀라운 실력과 재능을 가진 참가자들의 등장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SBS<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40분에 방송 된다.

박춘배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