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예능
김그림 속옷 노출 모자이크? "참 황당한 일이 생겼네요"

종합편성채널 예능 프로그램에서 김그림의 속옷이 노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MBN '충무로 와글와글'에서 걸그룹 우먼파워 멤버인 김그림은 짧은 치마를 입고 앉아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를 불렀다.

▲ MBN '충무로 와글와글' 방송화면
이때 김그림의 속옷이 노출됐지만 제작진은 이 장면을 삭제하지 않고 모자이크 처리만 한 채 그대로 방송에 내보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냥 편집하면 되는데 웬 모자이크? 그게 더 야하다”, “지금 이게 뭐하자는 겁니까? 저걸 내보내 이유가 뭔지 묻고 싶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일자 김그림은 14일 오전 트위터에 “참 황당한 일이 생겼네요”라고 운을 뗀 후 “방송 하고 무대에 설 땐 카메라가 여러 각도를 잡기 때문에 항상 속바지를 착용합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일반 속옷도 아니고 속바지로 이렇게까지 일이 커지는 게 참 속상하고 맘 아프네요”라고 모자이크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속상한 심경을 전했다.

또 김그림 소속사 관계자는 “김그림 씨가 당시 흰색 속바지를 입고 있었다”면서 “제작진이 속바지인 줄 모르고 모자이크 처리를 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