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자뻑남’ 천정명-‘긍정녀’ 박민영, 설레임 100배 ‘영재커플’이 떴다!

‘영광의 재인’ ‘자뻑남’ 천정명과 ‘긍정녀’ 박민영이 ‘두근두근’ 설레임 100배 ‘영재커플’의 모습을 펼쳐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13일 방송 된 KBS 새 수목드라마 ‘영광의 재인’(극본 강은경, 연출 이정섭, 이은진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2회 분에서는 가진 것 없어도 자신감은 최고인 김영광(천정명)과 밝고 명랑하며 성격 최고인 윤재인(박민영)이 운명과도 같은 불꽃만남을 갖게 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김영광은 야구 경기 중 부상을 당해 응급실에 실려 오게 된 상황. 간호조무사 윤재인을 만나게 됐지만, 심한 구토와 함께 세미코마 상태에 빠지게 됐고, 윤재인의 기지로 수술을 받게 된다.

하지만 그 사실을 모르는 김영광은 회복된 후 아버지 김인배(이기영)에게 몰지각한 행동을 했던 서인우(이장우)를 찾아가 한바탕 육탄전을 펼쳤다. 하지만 만류하던 윤재인의 물세례를 받은 후 흥분, 퇴원하겠다고 소란을 부렸다.

그런 김영광에게 윤재인은 “난 김영광 선수 팬이었다. 공만 못 치는 게 아니라 생각하는 것도 영 못쓰겠다. 이러니 7년째 슬럼프죠”라며 악담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사사건건 자신의 일에 간섭하는 윤재인에게 화가 나 있던 김영광은 “왜 내 앞에선 그렇게 잘난 척이야?”며 기분 나쁜 발언을 쏟아냈다.

하지만 김영광은 윤재인이 자신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수혈을 해주느라 간호사 국가고시까지 놓치게 된 사연을 뒤늦게 알게 됐고, 상처 주는 말을 내뱉었던 것을 자책하며 윤재인을 찾아 나섰다. 이처럼 김영광과 윤재인의 아웅다웅 실타래처럼 엮이게 되는 운명이 담겨지면서 앞으로 펼쳐질 심상치 않은 두 사람의 운명을 암시했다.

그런가하면 천정명과 이장우는 부상당한 김영광과 서인우가 병실 안에서 한바탕 몸싸움을 펼쳐내는 장면에서 환상 호흡을 펼쳐내며 시청자들에게 파안대소 웃음을 안겨줬다.

어린 시절부터 앙숙관계로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 옥신각신 싸우기만 하는 두 사람은 환자복을 입은 채 서로의 멱살을 잡아들고는 “야구도 못하는 머저리 같은 자식!”, “아버지 빽 없인 아무것도 못하는 *싸가지 자식!”이라고 격한 말을 주고받는 가하면, 두 사람을 뜯어 말리는 윤재인을 향해 “시끄러 저리 비켜”, “뭐야 넌 또!”라고 동시에 고개 돌려 말하는 ‘척척’호흡으로 웃음을 안겨줬다.

그 외 간호부장에게 뛰어가던 윤재인은 엘리베이터 앞에서 우연히 서재명(손창민)과 부딪히게 되며 앞으로의 파란을 예고했다. 서재명은 1회 방송분에서 윤재인의 아버지 윤일구(안내상)를 죽음으로 내몰고, 윤재인을 수녀원에 내버리도록 지시하는 등 비열한 모습을 보였던 상황. 윤재인의 역경과 고난의 시작은 서재명에서 시작됐음이 드러난 가운데, 두 사람의 운명적인 만남이 순탄치 않을 앞으로의 극한 상황을 암시했다.

시청자들은 “순박한 웃음과 귀여운 잘난 척을 해 보이는 김영광, 그리고 상큼한 미소의 윤재인이 너무도 잘 어울린다”, “김영광은 저 윤재인이 17년 전 윤재인이라는 것을 아는 걸까. 두 사람은 어떻게 되는 건지 궁금해 죽겠다”며 “운명적인 만남이란 바로 저런 것이 아닐까? 김영광-윤재인 잘 됐으면 좋겠다”며 두 사람의 관계 진전에 대한 소감을 쏟아냈다.

한편 3회 방송분 예고편에서는 윤재인이 김영광의 아버지인 김인배(이기영)에게 ‘아버지’라고 부르는 모습이 담겨지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윤재인과 김영광의 알 수 없는 미묘한 관계가 진행돼 가고 있는 가운데 윤재인과 김영광이 ‘이복형제’라는 오해가 생기게 될 지, 윤재인과 김영광의 앞날에 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