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박정환 "고소 취하할 생각 없다"

DJ DOC의 멤버 이하늘, 김창렬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박정환이 22일 오전 경찰에 나와 조사를 받았다.

박정환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고소를 취하할 생각이 없다"면서 자신의 입장을 재차 확인한 뒤 경찰에 출두했다.

약 1시간 반 정도 조사를 받은 뒤 밖으로 나온 박정환은 "경찰 분께도 소를 취하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며 "나에 대한 기본적인 조사는 모두 끝났고 조만간 피고소인(이하늘·김창렬)에 대한 소환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때 동료였던 이들과 이런 관계에 놓여 마음이 정말 아프지만, 이번 일로 수년간 준비해 온 M&A 체결건이 잠정 중단됐고, 한 조직을 운영하는 이사가 한순간에 조롱거리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1집 이후 팀에서 나올 수밖에 없었던 상황도 전했다.

"당시 미발매곡이었던 '머피의 법칙'을 공연 중 틀면서 나를 조롱했던 일들이 기억난다. 팬들 앞에서 정재용을 소개시켰을 때 정말 힘들었다. 그 날 이후로 지금껏 방송조차 보지 않고 내 삶을 살아왔는데 음악성이 틀려서 탈퇴했다고 말하면 될 걸, '박치'라는 표현을 해 이런 사태를 자초했다. 결국 법에 호소할 수밖에 없었던 내 입장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심정은 말 할 수 없을 정도로 괴롭고 힘들다"며 "앞으론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박정환은 지난 15일 이하늘, 김창렬이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박 씨가 '박치'였기 때문에 그룹에서 멤버를 교체했다"는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이에 대해 이하늘·김창렬 측은 박정환에게 사과했으나 그는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또한 이하늘은 지난 17일 홍대 롤링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발언으로 비롯된 모든 일에 책임을 지겠다"며 "현재 출연 중인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잠정 은퇴 선언을 했다.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