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사물의 비밀' 정석원, 강렬 스모키 화장 치명적 ‘변신’

영화 <사물의 비밀>이 그 동안 애써 숨겨온 비밀을 공개했다.

장서희, 정석원이 호흡을 맞춘 영화 <사물의 비밀>(감독 이영미/제작 필름프론트)에서 극의 흐름을 180도로 바꿔놓는 파격적인 비밀이 공개됐다.

이번 공개된 장면은 극 중, 자신의 논문을 돕는 순수한 청년 ‘우상’(정석원 분)에게 흔들린 여교수 ‘혜정’(장서희 분) 앞에 전혀 다른 상반된 모습으로 나타난 그의 모습에 정체성을 두고 혼란에 빠지는 장면이다.

이 장면에서 정석원은 짙은 스모키 화장과 과감한 악세사리를 착용해 블랙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파격변신을 시도했다.

특히, 정석원은 그 동안 영화 관련 인터뷰를 통해 영화 촬영 중 가장 힘들고, 고민이 많았던 장면이라 지목해 더욱 눈길을 끈다.

이에, 이영미 감독은 “정석원의 극 중 변신은 영화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에 그 동안 영화를 관람한 관객에게 비밀 유지를 당부했으나, 고심 끝에 개봉에 맞춰 공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순수와 옴므파탈을 오가며 정석원이 팔색조 매력을 펼친 영화 <사물의 비밀>은 오늘 17일 개봉 예정이다.

장소래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소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