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7080세대가 동경한 여배우 ‘소피마르소’가 엄마로 돌아왔다

영화 <라붐>으로 7080세대들의 가슴을 흔들었던 그녀 ‘소피마르소가’ 영화 <비밀일기>로 엄마가 되어 돌아왔다.

▲ 소피마르소의 <비밀일기> 포스터
11월 17일 메가박스 코엑스에 단독 개봉하는 <비밀일기>는 프랑스 10대 청소년들의 일탈과 방황을 그려낸 작품으로, 취업 등 미래에 대한 고민으로 고뇌하는 젊은이들과 골치 아픈 10대 자녀들 때문에 고민하는 엄마들의 깊은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영화이다.

신세대판 ‘라붐’이라 할 수 있는 영화 <비밀일기>. 이 영화는 광란의 생일 파티, 첫 사랑의 떨림과 아픔, 부모자식간의 세대차이와 갈등, 모든 것이 ‘라붐’의 그 시절과 닮아 있다.

소피마르소는 이 영화에서 자신의 성적 자유를 얘기할 때는 한없이 열린 마음을 가진 여성이지만, 자신의 아이들에게는 엄격하게 이중잣대를 들이댈 수밖에 없는 이율배반적이지만 평범한 엄마로 등장한다. 그녀는 좋은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하지만 더해지는 딸과의 갈등으로 고민한다.

이번 주말 개봉하는 <비밀일기>는 늦가을 연인들이 볼만한 데이트 무비로, 또 영화 거리감을 둬 왔던 중장년층 부부들이 오랜만에 볼만한 영화로도 손색이 없을 만한 작품이다.

<비밀일기>는 메가박스 홈페이지(http://www.megabox.co.kr/Event)를 통해 오는 11월 25일까지 예매 이벤트를 진행한다.

개요 - 코미디, 드라마 | 프랑스 | 98분
감독 - 리자 아주엘로스
출연 - 소피 마르소(앤), 크리스타 테렛(롤라), 제레미 카폰(마엘), 루 르사쥬(스테판), 에밀 베스트라(폴 헨리)
등급 – [국내] 청소년 관람불가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