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브레인’ “‘꽃선비’ 인기, ‘꽃의사’가 잇는다!”‥‘꽃의사 홀릭’ 예고!

“ ‘꽃선비’ 인기, ‘꽃의사군단’이 잇는다!”

‘브레인’을 뜨겁게 달굴 초호화 ‘꽃의사 군단’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는 11월 14일 첫 방송되는 KBS 새 월화드라마 '브레인'(극본 윤경아, 연출 유현기, 제작사 CJ E&M)에 훤칠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매력만점 의사 군단이 대거 등장한다. 심형탁, 곽승남, 이승주, 권세인이 그 주인공으로 신선한 마스크를 자랑하는 개성만점 조연들이 ‘브레인’의 출발을 함께 하고 있는 것.

무엇보다 이들 ‘꽃의사 군단’은 보기만 해도 훈훈한 비주얼과 함께 탄탄한 연기실력을 바탕으로 촬영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상황. 신하균, 정진영, 최정원, 조동혁 등 주연 못지않게 탁월한 연기 실력과 외모를 겸비한 대형 조연들의 등장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우선, 곽승남은 천하대 종합병원 신경외과 전공의 3년차 양범준 역을 맡아 아부를 잘하는 기회주의자로 출연한다. 얄밉지만 귀여운 구석도 있고 마음 깊숙이 쓸쓸한 면모도 가지고 있는 인간적인 인물. 강한 남성적 분위기를 풍기는 곽승남이 펼쳐낼 인간적인 캐릭터에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심형탁은 자존심 강한 완벽주의자 신경외과 전공의 2년차 조대식 역으로 등장한다. 까다롭고 비판적이지만 의외로 자유스러운 사고와 열정을 가진 인물. 수간호사 홍은숙(임지은)과 달달한 러브라인도 이어갈 예정이다. 완벽하게 변신한 심형탁의 모습이 “같은 인물이 맞나?”라는 의심이 들 정도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KBS 21기 공채 출신 이승주는 신경외과 전공의 2년차 동승만 역을 맡았다. 동승만은 잘나가는 전문의 이강훈(신하균)을 쫓는 추종자로 출세에 대한 강한 욕망으로 가득찬 인물이다. 이승주 역시 ‘브레인’을 향한 강한 의욕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을 만반의 준비를 기하고 있다.

신경외과 전공의 1년차 여봉구 역을 맡은 권세인은 꽃미남 의사 군단의 막내. 동글동글한 안경을 쓴 귀여운 외모에 늘 졸린 듯한 표정을 짓는 것이 특징이다. 권세인 특유의 이미지 그대로 순수하고 착한 본성을 가진 여봉구는 동승만(이승주)과 함께 강훈의 여동생 하은(김가은)을 두고 삼각관계를 펼치게 된다.

실제로 촬영 현장에서 네 사람의 인기는 뜨거운 상태다. 모두 180cm를 넘는 훤칠한 기럭지 덕분에 하얀 가운을 입은 모습들이 안구를 정화시키는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는 것. 여기에 각양각색 매력만점 캐릭터들을 선보일 천하대 종합병원 ‘꽃의사’들의 연기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브레인’ 제작사 CJ E&M 측은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꽃미남 의사들이 ‘브레인’을 확실하게 밀어주고 있다”며 “캐릭터 하나하나 심혈을 기울여 가장 적합한 배우들을 선별했고 배우들이 그에 맞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어 만족감이 크다. 알차게 촬영이 진행 중인 만큼 ‘브레인’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