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교양
'추적60분' 고위층 별장 성접대 동영상, 진실은 무엇인가?

‘추적60분’ 고위층 별장 성접대 동영상, 진실은 무엇인가?

10일 방송되는 KBS 2TV ‘추적60분’에서는 별장 성접대 의혹의 진실에 대해 파헤친다.

별장 성접대 의혹,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다

2013년 3월,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든 사건이 일어났다.

고위공직자가 연루된 소위 ‘별장 성접대 의혹’ 문제의 발단이 됐던 동영상에 나오는 남성이 김학의 당시 법무부 차관이라는 소문과 함께, 고위층 리스트까지 나돌았다. 경찰은 장장 120일간의 수사기간을 거치며 피의자 18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하지만, 사건은 수많은 의혹들을 남긴 채 불기소 처분으로 마무리됐고 사람들 기억에서도 잊혀져갔다.

▲ 사진 : KBS
그런데 지난해 6월, 당시 사건의 참고인으로 진술했던 이수연(가명)씨가, 동영상에 나오는 여성이 자신이라 밝히고 별장주인인 건설업자 윤모씨와 김학의 前 법무부 차관을 고소하면서 사건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그녀는 윤씨에게 수년간 고위층을 대상으로 한 성접대를 강요받았고, 별장 뿐만 아니라 서울 강남의 모처에서도 김학의 前 법무부 차관에게 지속적으로 성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왜 다시, 힘든 싸움을 시작하려고 하는 것일까.

“동영상 부분에서는 제가 노출이 되고 싶지 않았어요. 저도 여자이기 때문에 … 제가 나타나지 않아도 벌을 받을 거라고 생각을 했는데”(이수연(가명))

이수연(가명)과 윤씨, 그리고 김씨는 어떤 관계인가

성접대 동영상 속 남성으로 지목된 김학의 법무부 차관은 ‘모든 것이 사실이 아니며 진실을 밝혀,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는 말과 함께 임명된 지 8일만에 사퇴를 했다. 그는 사건에 대해 별장주인 윤씨나 이수연(가명)씨를 알지도 못한다고 주장했다.

▲ 사진 : KBS
건설업자 윤씨 역시 경찰조사 당시 김학의 前 법무부 차관을 모른다고 주장했는데. 무엇이 진실이고, 거짓인지 분간하기 힘든 상황. 과연 누구의 말이 진실인 것일까. ‘추적60분’ 제작진은 윤씨와 김학의 前 법무부 차관을 알고 있다는 제3자를 만날 수 있었다.

피해자인가 꽃뱀인가 – 별장주인 윤씨의 주장

‘추적60분’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서울 시내의 한 사무실에서 건설업자이자 별장 주인인 윤씨를 만났다. 윤씨는 자신은 별장에서 이씨를 만난 적도, 별장에서 이씨와 김씨가 만난 적도 없으며 동영상 역시 자신이 찍은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 모든 것이 경제적 이득을 노린 이수연(가명)씨의 음해일 뿐이라는 것이다.

▲ 사진 : KBS
그로부터 며칠 뒤, ‘추적60분’ 제작진은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별장에서 다시 윤씨를 만났다. 수영장과 가라오케 룸 등 총 6개동으로 이뤄진 호화별장. 과연 이곳에서, 성접대가 있었던 걸까.

‘성접대 동영상’ 의혹의 진실은 무엇인가

사건에서 가장 큰 논란이 되었던 일명 성접대 동영상. 이수연(가명)씨는 윤씨와 김 전 차관이 서로의 동영상을 촬영하곤 했으며, 소문의 동영상도 그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영상 속에 나오는 남성은 이씨의 주장대로 김학의 前 법무부 차관이 맞는 것일까.

▲ 사진 : KBS
수사 당시 국과수에서는, 경찰에게 넘겨받은 저화질 동영상 분석 결과, 윤곽 정도는 확인이 가능하지만 음성 분석은 판독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저화질 동영상에서의 음성 분석. 정말 판독이 불가능한 것일까. ‘추적60분’ 제작진은 음성분석 및 사건 관계자들의 취재를 통해, 동영상 속의 진실을 추적한다.

사법정의를 다시 생각할 때다

지난해 12월 31일. 검찰은 김 전차관과 윤씨를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특수강간) 등의 혐의로 고소한 이씨의 사건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동영상속 여성이 이씨라는 것을 믿을 수 없고, 피해자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하지만 이씨는 왜 자신의 진술은 믿지 못하면서 정작 피의자들의 거짓말은 묻지 않느냐고 반문한다. 전문가들은 이 사건의 본질은 어디까지나 ‘고위공직자에 대한 성접대’ 의혹이며 아직 풀리지 않은 의문점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과연 검찰의 수사 과정은 적절했던 것일까.

‘추적 60분’에서는 ‘고위층 별장 성접대 의혹’의 진실이 무엇인지, 누구에게나 평등하고 공정해야 할 법이 과연 이 사건에 적절하게 적용되었는지 사건의 전말을 추적해본다.

‘추적60분’은 10일 밤 10시 15분에 방송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