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빛과 그림자' 손담비, 쇼 버라이어티로 ‘화끈한 신고식’

70년대 TV 쇼 버라이어티의 완벽 재연!

MBC 창사 50주년 특별 기획 드라마 <빛과 그림자>(극본 최완규/ 연출 이주환/이상엽)에서 쇼 단의 간판 가수 ‘유채영’역을 맡은 손담비가 화끈한 신고식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세종대 대양홀에서 열린 이날 촬영은 드라마 속, 70년대 쇼 버라이어티를 완벽히 재연한 무대를 펼치며 주요 출연진을 비롯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배우들과 보조출연자들을 까지 대거 참여해 양과 질적으로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특히, 오프닝 무대를 장식한 손담비는 쇼 단원들과 함께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인 신고식으로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으며, 댄싱 퀸의 저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이에, 촬영에 동참한 방청객들은 이구동성으로 “예전 70년대 TV 쇼를 보는듯해, 옛 생각이 새록새록 난다.”며 드라마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날 첫 촬영을 마친 손담비는 “떨리는 마음으로 첫 촬영에 임했고, 가수 경험이 큰 도움이 됐다. 자주 서본 무대지만, 배우로 임하니 감회가 새로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빛과 그림자>는 쇼 비즈니스에 몸담아 국내 최초로 엔터테이너의 삶을 살게 된 한 남자의 일생을 통해 1970년대부터 현대까지의 현대사를 되짚어보는 MBC 창사 50주년 특별기획드라마로 <계백> 후속으로 11월 28일 방송 예정이다.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