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이병헌 모델 이지연, 정체는? 한수민 "멋진 배우가 되는게 꿈"

이병헌 모델 이지연, 정체는? 한수민 “멋진 배우가 되는게 꿈”

이병헌 모델 이지연 관계가 온라인상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모델 이지연으로 추정되는 모델 한수민 인터뷰 영상이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연인’이었다는 이병헌 모델 이지연 관계가 모델 이지연 측으로부터 제기된 이후 강병규 트위터에는 모델 한수민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현재 온라인상에서는 이 한수민이 모델 이지연이라는 내용을 담은 글들이 실시간으로 올라오고 있는 상태.

모델 이지연으로 추정되는 한수민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해 소개했다.

한수민은 “저는 가정적인 성격이라 주위에서 결혼하고 싶은 여자라고 말씀하신다. 남에게 화를 잘 안낸다. 남에게 관대한 성격이다 보니 살면서 한 번도 화를 내 본적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평소 즐겨하는 스타일에 대해서는 “편하게 입는 것을 좋아해서 운동화, 흰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는다”라고 답했다.

▲ 모델 한수민
단아하고 청순한 외모의 소유자인 한수민은 실제 성격을 묻는 질문에는 “털털한 성격이라고 생각하는데 주위에서 모두 여성스럽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한수민은 자신의 포부에 대해서도 밝혔다.

앞으로의 목표를 묻는 질문에 한수민은 “나는 모델뿐만 아니라 좋은 연기자가 되는 것이 꿈이라서 평일에는 연기레슨도 받고, 주말에는 영화나 시나리오를 찾아보고 있다. 사람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멋진 배우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병헌 모델 이지연 관계에 대해서 이병헌 측은 “아는 동생이 지인이라고 해서 데려와 처음 만났을 뿐 연인관계는 절대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민정 반응 초미 관심 "마음고생 없었다면 거짓말" icon이병헌 이민정, 향후 어떤 행보? 이민정 귀국으로 ' 초미 관심' icon이병헌 광고, B사가 그를 선택한 것은 패착? icon이병헌 광고, 이지연 추정 인스타그램 속 "단언컨대…" icon이병헌 광고, 목표치 '훌쩍' 넘었다 icon이병헌 이지연, 3개월 연애 주장 사실이라도 명예훼손? icon강병규 트위터, 이병헌 향한 독설 뭐가 있었나?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강병규 "토할 것 같지만 참았다" icon이민정 반응, "믿고 따라 줄테니 기운내라" 과거발언 '눈길'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과거 이병헌 전 여친 발언 '눈길'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강병규 트위터 '5년 전 이병헌'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강병규 "이병헌과는 끝까지…" icon이병헌 강병규, 김승우 "등뒤에서 야구방망이로 가격 당한 건 강병규" icon이병헌 이지연, 동영상 촬영장소는 레스토랑? icon강병규 이병헌, 악 VS 선? 강병규 과거 발언 '눈길' icon이민정 반응, 이병헌 소속사 입장과 같은 맥락? icon이지연 이병헌 사건, 이병헌 측 조심스런 대응 이유는? icon이병헌 이민정, SNS 글 '의미심장' icon이지연 이병헌, 강병규의 1년7개월만 트윗 '눈길' icon이병헌 협박사건, 글램 다희 측 "연예인 개인 사생활…" icon이병헌 다희, 한류★ 상대로 한 현직 아이돌의 '간 큰' 범죄 icon이병헌 다희 사건 사과 [전문] "가장 소중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큰 실망과 상처 줘"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과거 독설 배경으로 지목되기도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두 사람의 질긴 악연 새삼 주목 icon강병규 막말 "이병헌ㆍ이민정 잡놈들은 참…" icon강병규 막말 "내가 홍길동? 뵨태를 변태라 못 부르게?" icon강병규 "이변태…" 막말 '눈길' icon이민정 반응, 이민정 소속사 “어떠한 내용도 알지 못해” 공식반응 icon글램 다희 과거, 2011년 일본에서 소개돼 폭발적 반응 얻기도 icon이병헌 사건 "월드스타라 그 정도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