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천만 여배우의 만남, 하지원-배두나 주연 '코리아' 5월 개봉

1991년 결성되었던 사상 최초 남북 단일 탁구팀의 실화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하지원, 배두나가 각각 현정화, 리분희 역으로 분해 화제를 모은 영화 ‘코리아’가 오는 5월 개봉을 확정, 전국민을 뜨겁게 열광시켰던 그 날의 아무도 몰랐던 비하인드 스토리로 관객들을 찾아간다.

▲ 사진제공 : 더타워픽쳐스
영화 ‘코리아’는 1991년 지바 세계 탁구 선수권 대회, 한 팀이 되는 게 금메달 따기보다 더 불가능했던 사상 최초의 남북 단일 탁구팀 ‘코리아’의 40일간 비하인드 스토리를 그린 영화다.

대한민국 전역에 탁구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최고의 탁구 스타 ‘현정화’, 그리고 현정화의 라이벌로 국제 대회마다 맞붙었던 북한의 국가대표 선수 ‘리분희’. 영화 ‘코리아’는 남한과 북한을 대표하는 두 선수를 중심으로, 적으로 마주서 싸워야 했던 남북 국가대표 선수들이 한 팀이 되어 호흡을 맞추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공통점보다 차이점이 더 많은 두 팀, 남과 북이 자신들의 의지와 상관없이 억지로 한 팀이 되어 금메달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가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에피소드로 웃음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

특히 이번 작품은 각각 ‘해운대’와 ‘괴물’로 천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는 두 여배우 하지원, 배두나의 만남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매 작품마다 끊임없는 노력으로 새로운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낸 바 있는 하지원은 이번 작품에서 남한의 국가대표 ‘현정화’ 역을 맡아 혹독한 트레이닝을 거쳤으며, 이를 통해 선수 시절 현정화와 싱크로율 100% 그 이상의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북한의 국가대표 선수 ‘리분희’ 역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워쇼스키 감독의 작품에 잇달아 출연하며 전세계로 무대를 넓히고 있는 배두나가 맡았다. 특히 이번 작품은 ‘괴물’ 이후 배두나가 6년 만에 선보이는 한국 영화로, 초등학교 시절 탁구 선수로 활약한 바 있는 배두나는 북한 사투리까지 소화해내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각기 다른 매력으로 최고의 여배우로 인정받은 하지원, 배두나 이외에도 ‘코리아’에는 빛나는 명품조연 박철민과 오정세, 그리고 드라마 ‘시크릿 가든’,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으로 주목 받은 신예 이종석을 비롯해 김응수, 한예리, 최윤영 등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 존재감의 배우들이 남북 선수단으로 가세해 한층 풍성한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중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중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