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후궁' 조여정 "실감이 안 날 정도로 행복"‥파격적 궁중 정사 선보인다

배우 조여정의 파격 노출로 화제를 모은 영화 ‘후궁: 제왕의 첩’이 모든 촬영을 마쳤다.

▲ '후궁 : 제왕의 첩' 조여정
영화 ‘후궁’은 지난 2011년 11월 3일 촬영을 시작한 후 서울과 남양주, 양주, 용인, 평창, 강릉, 문경 등에서 촬영을 진행해 지난 2월 28일 오픈세트장에서의 촬영을 끝으로 4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마지막 촬영은 영화의 초반 부분에 해당하는 장면으로 심야에 마무리 되었다. 촬영을 마친 후 배우와 스태프들은 자축의 파티를 열어 그간의 수고를 칭찬하고 앞으로의 일들에 대한 격려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조여정은 “실감이 안 날 정도로 행복하다”며 본인이 출연한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기대된다”는 말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김동욱은 “멋진 작품을 할 수 있게 도와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고 평생 기억하고 추억하겠다”는 깊은 감사의 말로 그간 훈훈했던 촬영장의 분위기를 확인시켜 주었다.

또한 김민준은 “크랭크업에 대한 자축과 더불어 앞으로도 마무리 작업에 매진하겠다”고 말하며 만족감과 기대감을 소감으로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대승 감독은 “배우와 스태프들의 고생과 노력이 보람으로 바뀔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면서 “후반작업도 잘해서 노고에 보답이 되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는 말로 완성될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2012년 한국영화 톱 프로젝트 ‘후궁: 제왕의 첩’은 왕의 자리를 탐한 사람들로 인해 비극적 운명으로 얽힌 세 남녀와 그들을 둘러싸고 욕망이 부딪치는 궁중의 비화를 에로틱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극의 중심이 될 후궁 ‘화연’ 역의 조여정과 왕 ‘성원대군’ 역의 김동욱, 또 다른 남자 ‘권유’ 역할의 김민준이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한다. 여기에 박지영, 이경영, 박철민, 안석환, 오지혜, 조은지 등 개성 넘치는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하여 밀도 높은 드라마를 완성한다.

특히 ‘가을로’, ‘혈의 누’, ‘번지점프를 하다’ 등 섬세함 속에 강렬함을 전하며 깊이 있는 여운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대승 감독이 오랜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라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미 흡인력 높은 드라마적인 긴장감으로 호평을 받은 시나리오를 중심으로 정통 사극의 정공법적인 연출과 드라마적인 완성도를 위한 파격적이고 강도 높은 노출로 완성된 ‘궁중 정사’를 선보일 예정이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012년 상반기 개봉 예정.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