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한번 전화하면 안 끊을 것 같은 수다왕 스타는?
사진 : 디시인사이드

네티즌들이 한번 전화하면 안 끊을 것 같은 수다왕 스타로 유재석을 뽑았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대표 김유식)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셀럽스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디시`가 `한번 전화하면 안 끊을 것 같은 수다왕 스타는?`으로 투표를 한 결과 유재석이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지난 7월 18일부터 7월 24일까지 총 7일간 진행했다.

총 투표수 2,374표 중 641(27.00%)표로 1위에 오른 유재석은 한번 입을 열면 다음 날 아침까지 떠든다는 연예계 사모임 '조동아리' 멤버로 유명하다. 유재석은 출연진들을 편안한 분위기로 이끌며 공감대를 형성하는 그만의 유쾌한 진행 능력으로 국민 MC의 타이틀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

2위는 596(25.11%)표로 박찬호가 차지했다. '투머치토커(TMT)'의 원조로 불리는 박찬호는 팬이 사인받으러 가면 인생 상담을 해준다고 할 정도로 말 많기로 유명하다. 박찬호는 이번 2020 도쿄올림픽 첫 야구 해설위원을 맡아 '투머치토커'가 아닌 '굿머치토커'가 되겠다는 각오를 전해 그의 활약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위는 199(8.38%)표로 노홍철이 선정됐다. 말을 속사포처럼 쏟아 내 '퀵 마우스'라는 별명을 얻은 노홍철은 특유의 수다스러운 입담으로 네티즌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 노홍철은 방송에서 하차한 이후 자신의 유튜브나 SNS를 통해 제주도에서 자유롭게 즐기는 모습을 공개하며 근황을 전하고 있다.

이 외에 황광희, 전소민, 붐 등이 뒤를 이었다.

김창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