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드라마 ‘마우스’ 거센 후폭풍 몰고 올, 미스터리 인물 동태 긴급 점검
사진 : tvN

‘마우스’ 경수진-조재윤-강말금이 좀처럼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함을 지닌 시크릿 캐릭터로 시청자의 추리 본능을 풀가동 시키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제작 하이그라운드, 스튜디오 인빅투스)가 정바름(이승기 분)이 진짜 프레데터였다는 역대급 반전을 터트리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어 특별판 드라마 ‘마우스: 더 프레데터’를 통해 정바름의 시점으로 본 지난 사건의 이면이 낱낱이 전해지며, 더욱 소름 돋는 충격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정바름의 진짜 정체를 알고 있는 피해자 나치국(이서준 분)이 정바름을 병실로 불러 “자수하라”고 종용한 후 다시 쇼크 상태에 빠졌던 상태. 그리고 고무치(이희준 분)가 허겁지겁 병원을 빠져나가는 정바름 불러 세우는 일촉즉발 모습으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더했다. 정바름이 프레데터였다는 역대급 반전이 터진 후에도 여전히 풀리지 않는 의문점이 산재한 상황에서, 작품의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배가시키는 인물, 경수진-조재윤-강말금의 수상한 동태와 남은 해결 과제 등을 긴급 점검해 봤다.

■ 거센 후폭풍 몰고 올 미스터리 인물 하나. 경수진, 안내상 부부에게 돌아가지 않는 이유는?!

어린 시절 헤드헌터 한서준(안재욱 분)의 범죄 유인 도구로 이용됐던 최홍주의 감춰진 서사가 하나둘 실체를 드러내며 연타석 충격을 안기고 있다. 과거 박현수라는 이름을 가졌던 최홍주는 동생과 집에서 놀던 중 누군가로부터 납치를 당했고, 순간의 선택으로 동생과 헤어지게 됐던 상황. 이후 한서준에게 붙잡힌 최홍주가 어떻게 살아남아 범죄의 미끼로 활동하게 됐던 것인지, 그리고 최홍주가 박두석(안내상 분) 부부에게 돌아가지 않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 거센 후폭풍 몰고 올 미스터리 인물 둘. 조재윤, 이승기 기억 회복에 난처해하는 이유는?!

성요한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추정됐던 대니얼리는 별안간 정바름의 앞에 모습을 드러냈고, 끊임없이 정바름에게 프레데터를 처단하는 것으로 과거의 죄를 속죄하라며 압박했다. 또한 의문의 인물과 내통하며 정바름의 상태에 대한 정보를 주고 받는가하면, 정바름이 진짜 기억을 회복하는 것에 난처해하고 있는 것. 대니얼리는 어떻게 살아 돌아올 수 있었으며 또 정바름의 뇌 이식과 관련해 어떤 키를 쥐고 있는 것일지 귀추를 주목케 하고 있다.

■ 거센 후폭풍 몰고 올 미스터리 인물 셋. 강말금, 이승기 곁을 맴돌았던 이유는?!

정바름의 유일한 혈육인 이모(강말금 분)는 정바름이 자신의 아들 훈석이를 데려간 것에 크게 당황했고, 갑자기 이모부의 미국 지사 발령 탓에 한국을 떠나게 됐다고 일렀다. 정바름이 이모와 훈석이, 그리고 이모부를 배웅하던 중, 공항 가는 버스에 올라탄 훈석은 이모부를 향해 “저 아저씨 누구야?”라고 물었고, 이모는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창밖의 정바름을 바라봤다. 이모가 계속해서 정바름에게 거짓말을 내뱉는 이유는 무엇일지, 정바름 이모의 진짜 정체에 대한 불안감을 품게 만들고 있다.

제작진 측은 “‘마우스: 더 프레데터’ 편을 통해 진짜 프레데터 정바름의 시각으로 사건을 재해석해 볼 수 있어 흥미로웠다는 반응과 응원이 많아 감사했다”고 말하며 “16회에서부터는 더욱 박진감 넘치는 속도로 이야기가 진행되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몇부작일까? 총 20부작으로 16회는 5월 5일(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창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