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시지프스’ 단속국 계략으로 박신혜 쫓는 고윤, 진실 밝혀질까
사진 : JTBC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둔 JTBC ‘시지프스’의 원수관계, 박신혜와 고윤이 대망의 끝을 본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the myth’(극본 이제인 전찬호, 연출 진혁, 제작 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이하 ‘시지프스’)에서 정현기(고윤)에게 밀입국자 강서해(박신혜)는 철천지원수다. 미래에서 현재로 밀입국한 서해가 아무런 힘도 없는 자신의 엄마(성병숙)를 죽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날의 진실은 현기가 생각하는 것과는 완전히 달랐다. 엄마는 숙환으로 사망했고, 서해는 원수가 아닌 업로더를 탄 미래의 현기가 임종을 지켜볼 수 있도록 도와준 은인이었다. 현재의 현기가 이러한 내막을 몰랐던 데에는 단속국의 개입이 있었다. 엄마가 생을 마감할 당시 현기는 다른 밀입국자와 접촉하는 바람에 단속국에 붙잡혀 갔고, 하필 그가 경찰 신분이라 일이 꼬이자 황현승(최정우) 과장은 묘책을 썼다. 자신들이 쫓는 밀입국자 서해가 현기의 엄마를 죽였다고 거짓말 한 것. 분노한 그는 그렇게 서해를 사살하기 위해 단속국 요원으로 거듭났다.

‘원수’를 쫓게 된 현기는 서해에게 “몹쓸 짓”을 많이 했다. 서해를 저격했고, 온 몸의 단백질을 분해해 소멸을 이르게 하는 ‘FOS 주사’까지 놓는 바람에 그녀는 여러 번 생사를 오갔다. “나는 아무도 안 죽였어”라는 서해의 말은 이미 복수심에 불타오른 현기에겐 들리지 않았다.

끝나지 않을 것만 같았던 이들의 관계에도 끝은 온다. 오늘(5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서해와 현기의 끝장 승부가 담겨 있다. 현기는 이번에도 역시나 서해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증오로 가득한 그의 눈빛은 이번에는 기필코 성공하겠다는 결의가 느껴진다. 이에 맞서는 서해의 흔들림 없는 기백 또한 만만치 않다. 그렇지만 미래에서 온 현기의 조언대로, 서해가 이기려면 현재의 현기를 죽일 수 없는 상황. 이에 두 사람이 어떤 방법으로 지독했던 오해를 풀고 원수관계를 청산할지 궁금해진다.

“서해와 현기가 드디어 끝장 승부를 본다”고 밝힌 제작진은 “단속국의 꾐에 속아 넘어간 현기가 수많은 ‘몹쓸 짓’ 끝에 진실을 알게 될지, ‘시지프스’의 마지막을 함께 해달라”고 덧붙였다. ‘시지프스’ 매주 수, 목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김창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