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 이하늘-박유선 “괜찮은 언니 있으면 소개시켜 줄 수 있어?”
사진 : TV조선

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 이하늘-박유선, 박세혁-김유민 커플이 알쏭달쏭한 이혼 부부의 흥미진진한 마지막 이야기를 전한다.

15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 13회에서는 시즌 1을 종료하는 다섯 커플의 마지막 만남이 담긴다. ‘1호 커플’ 이영하-선우은숙부터 ‘5호 커플’ 박세혁-김유민까지 ‘5커플 5색’ 마무리 과정과 더불어 방송 후 각 커플들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새로운 근황도 전해질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기존 이혼 부부들과 달리, 첫 만남부터 손발이 척척 잘 맞는 찰떡 호흡으로 시종일관 화제를 불러 모았던 ‘4호 커플’ 이하늘, 박유선은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다시 한 번 진지하고 깊은 대화를 나눠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유선과 함께 식사를 하던 이하늘이 “주위에서 계속 다시 잘해보라는 얘기가 많다”며 재결합에 대해 너무 쉽게 이야기하는 지인들에 대한 이야기로 운을 뗐던 것.

특히 이하늘은 “이분법적 사고가 아니라 ‘0’이 이혼이고 ‘1’이 재결합이라고 친다면, 우리는 현재 그 중간인 ‘0.5’에 있는 거다. 나는 지금 이 감정이 좋다”며 “네 주변에 만약 나랑 어울릴 거 같은 언니가 있으면 소개해 줄 수 있어?”라는 파격 질문을 던져 놀라움을 안겼다. 두 사람의 관계 그리고 주변의 시선들에 관해 그 어느 때보다 솔직하고 깊은 대화의 시간을 가진 두 사람이 어떤 결론을 내렸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지난 방송에서 이하늘의 여동생이자 박유선의 전(前) 시누이를 만난데 이어 이번에는 이하늘의 남동생인 이현배와도 만남을 가졌다. 시누이와 환상의 케미를 보여줬던 박유선은 도련님 이현배와도 남다른 쿵짝을 드러냈던 터. 이현배는 세 사람이 과거 서로 옆집 생활을 했던 시절을 회상하며 “두 사람 싸우면 맨날 행거 끌고 우리 집에 찾아왔었잖아요”라고 폭로하는가 하면, 다시는 박유선을 볼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좀처럼 만나기 어려운 이혼 부부와 전 도련님의 만남이 어떤 효과를 가져왔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혼 후 2년 만의 첫 재회 여행에서 많은 오해를 풀고 서로를 이해하게 된 ‘5호 커플’ 박세혁-김유민은 아들 민혁이와 극적 만남을 갖고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자신과 똑 닮은 붕어빵 아들을 본 박세혁은 “나 어릴 때 보는 것 같은데?”라고 깜짝 놀라면서 한시도 눈을 떼지 못했고, 김유민 역시 판박이 같은 두 사람을 한참 바라보며 미묘한 표정을 지었다. 더욱이 평소 낯가림이 심했던 아들 민혁이는 아빠 박세혁을 빤히 쳐다보고는 금세 박세혁 품에 안기더니 잘 따르는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려 2년 만에 얼굴을 마주한 아빠 박세혁과 아들 민혁이의 감동적인 재회와 ‘5호 커플’의 마지막 이야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이혼부부가 다시 만나 한 공간에서 생활하며 이혼 후 새로운 관계의 가능성에 대해 관찰해보는, 기존에는 없던 색다른 형식의 ‘우이혼’ 시즌 1에 공감과 애정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아름다운 마무리를 짓는 시즌 1의 마지막 회와 함께 곧 돌아올 시즌 2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 시즌 1 마지막 회, 13회는 15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창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