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 Movie]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 (光のお父さん)", 한국 팬을 위한 사카구치 켄타로의 인사 도착

어느 날 갑자기 회사를 그만둔 워커홀릭 아버지와 서먹한 아들 아키오가 아버지의 속마음을 알기 위해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게임 세계에 초대, 판타지 모험을 함께 떠나며 진정한 소통의 이야기를 그린 관계 회복 프로젝트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가 사카구치 켄타로의 반가운 한국말 인사가 담긴 메인 예고편과 함께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 메인 예고편 (naver.com)

원작 ‘일격확살 SS 일기 [파이널 판타지 14]’는 블로그의 글로 시작해 책으로 출간, 드라마로 제작돼 넷플릭스 방영된 후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 동명의 작품을 영화화한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는 드라마의 연출을 맡은 노구치 테루오, 야마모토 키요시가 다시 한번 메가폰을 잡아 제23회 판타지아 영화제 관객상-베스트 아시아(동상) 수상 및 장편 영화 부분 노미네이트, 제20회 샌디에고 아시안 영화제 아시아 팝 후보작으로 선정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최초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한국말로 인사를 전하는 ‘아키오’ 역에 사카구치 켄타로의 모습을 시작으로 도통 속마음을 알 수 없는 아버지 역에 요시다 코타로와 그의 딸 ‘미키’ 역으로 출연해 부녀간의 또 다른 감동 케미를 선사할 야마모토 마이카, ‘아키오’를 짝사랑하는 직장 동료 ‘사토미’ 역에 사쿠마 유이까지 국내 팬들에게 반가운 모습을 전해 화제를 모은다. 이어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는 대화가 없어진 아버지와 아들이 온라인 게임을 통해 유대감을 회복하는 부자의 감동적인 이야기”라고 영화를 소개하는 모습과 함께 꼭 봐달라는 배우들의 당부가 눈길을 끌며 이들이 펼쳐 보일 이야기에 기대를 모은다. 일밖에 모르던 아버지의 마음속을 알기 위해 본인이 즐겨하는 게임 속으로 아버지를 초대한 ‘아키오’가 자신의 정체를 들키지 않고 끝까지 아버지와 함께 모험을 떠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갑자기 회사를 관두고 서먹한 가족의 곁으로 돌아온 아버지의 비밀이 뭉클한 감동을 예고하며 2021년 관객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물들일 전망이다

함께 공개된 보도스틸은 툭하면 출장 가기 바빴던 워커홀릭 아버지와 소원했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게임기를 선물한 ‘아키오’가 온라인 게임을 통해 조금씩 아버지와 가까워지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호기심과 흥미를 유발한다. 특히 아버지에게 게임을 알려주는 '아키오'와 아들의 말에 집중하고 있는 아버지의 모습은 대화라곤 찾아볼 수 없었던 평소와 다른 부쩍 가까워진 모습으로 어렸을 적 함께 앉아 즐겁게 게임을 하던 모습과 겹쳐지며 두 사람의 관계가 얼마나 진척되었는지를 가늠할 수 있게 한다. 한편 게임은 '아키오'와 그를 짝사랑하는 직장 동료 '사토미'와의 사이는 물론 자신만큼 서먹한 아버지와 동생 '미키'와의 관계에도 유의미한 변화를 가져오게 할 예정으로 ‘아키오’와 아버지가 온라인 세계에서 나눌 대화가 무엇일지 점점 더 궁금증을 높인다.

사카구치 켄타로와 요시다 코타로가 선사할 2021 새해맞이 가족 힐링 프로젝트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는 2021년 1월 14일 롯데시네마에서 만날 수 있다.

[기본정보]

제 목 : 빛의 아버지: 파이널 판타지 XIV

원 제 : 劇場版 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XIV 光のお父さん

영 제 : Brave Father Online - our story of FINAL FANTASY XIV

감 독 : 노구치 테루오, 야마모토 키요시

출 연 : 사카구치 켄타로, 요시다 코타로

원 작 : 일격확살 SS일기 [파이널 판타지 14]

장 르 : 드라마

수 입 : ㈜엔케이컨텐츠

배 급: ㈜디스테이션

등 급 : 전체관람가

러 닝 타 임 : 114분

개 봉 : 2021년 1월 14일 롯데시네마 단독 개봉

이상무 기자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