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TRAVEL
[J TRAVEL] 日 정부, 한국등 11개국 제외 전세계 외국인 신규 입국 중단 발표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일본 정부는 28일 0시부터 2021년 1월 말까지 전세계 외국인 신규 입국을 중단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영국등에서 감염력이 강한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이종이 유행하는 가운에, 일본에서도 공항 검역이나 도내에서 검출된 것에 대응하며, 일부 비즈니스 왕래는 계속 허용된다.

나리타 국제 공항

변이종이 퍼지는 영국과 남아프리카로부터의 신규 입국은 이미 멈추고 있으며, 이제 그 대상을 모든 나라와 지역으로 확대하는 조치이다.

외국에서 귀국하는 일본인이나, 재입국하는 일본 재류 자격을 소지한 외국인에게는 호텔이나 자택등에서의 2주간의 대기를 요구하며, 그동안 일정 조건에서 면제했던 규제도 28일부터 다시 적용된다.

이미 비자를 취득한 외국인은 28일 이후도 원칙적으로는 입국할 수 있다. 단 상륙 신청 후 14일 이내에 영국이나 남아공에 체재한 사람은 입국을 허용하지 않는다.

경제 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피하기 위해, 중국이나 한국 등 11개국 및 지역과 합의한 2개국간의 비즈니스 왕래등의 골조에 의한 입국은 계속해 인정된다. 하지만 현재 많은 외국인이 이 구조로 입국하고 있다고 여겨져 이번 대책으로 어디까지 효과가 나올지는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에 변이종이 발견된 국가나 지역에서 온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며, 출국 전 72시간 이내에 취득한 신형 코로나 음성 증명 제출을 요구하고 입국 시에도 PCR 검사 등을 실시한다.

음성 증명을 제출할 수 없는 경우에는 일본 정부에서 지정한 숙박시설등에서 2주간 대기를 요청한다.

지난 10월에 인적 왕래의 완화책으로서 입국 후 2주간 대기등을 조건으로, 유학생이나 주재원 등 재류 자격을 가지는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인정하고 있었으며, 출입국 재류 관리청의 발표에 따르면, 10월의 신규 입국자수는 3만 5천명, 11월의 속보치는 6만 6천명 이상으로 증가 경향에 있었다.

일본 정부에 따르면 영국과 남아공 외에 변이종의 감염자가 확인된 나라는 26일 현재 프랑스, 이탈리아, 아일랜드, 네덜란드, 호주 등이 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이번 대책을 2021년 여름의 도쿄 올림픽. 패럴림픽 개최를 실현하기 위한 예방적 조치라고 평가하고 있으며, 정부 고위 관계자는 "변이종이 얼마나 위협적인지 현시점에서 명확하지 않습니다. 예방적 관점에서 엄격한 내용을 담았습니다."고 말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26일 총리 공관에서 후생노동성 간부들과 20여분간 협의를 진행하였으며, 변이종의 국내 최초 검출을 받아 타루미 히데키 후생 노동 차관등으로부터 현상의 보고를 받았다. 25일의 기자 회견에서는 「각국의 상황을 보면서 신속히 대책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하고 있었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