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BROAD
[후지 TV] 'VS 아라시 (VS嵐)' 최종회 방영으로 13년의 역사 마무리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후지 TV 계열 버라이어티 「VS 아라시 (VS嵐)」(매주 목요일 후 7:00)가 24일 최종회를 맞이해 약 13년의 역사에 막을 내렸다.

마지막 회는 「VS 아라시 최종회 4시간 생방송 SP」라고 제목을 붙여, 생방송으로서는 10년만에 3번째의 게임 대결을 실시했다.

대전 상대로는 「타도 아라시!」연합군」으로서 칸쟈니∞의 무라카미 신고, 이쿠타 토마, 사토 류타, 츠마부키 사토시가 참가했다. 5개의 게임에서 접전을 펼친 가운데, 뜻밖에도 아라시의 "패"로 끝났다.

니노미야 카즈야는 그"렇지만 이것이 아라시입니다. 모두 함께 분위기를 띄우는 것이 아라시입니다."라고 긍정적으로 웃었다.

마지막 코멘트를 요구받은 마츠모토는 "마지막, 모두 신경을 쓰게 해버려 죄송합니다."라고 쓴웃음 지으면서 "매회 질리는 일 없이 할 수 있었던 것은 스탭 여러분 덕분이며, 시청자분들에게 감사 말씀드립니다."라고 답례. 아이바는 "역시, 왠지 이 느낌이 아라시 같았습니다. 만족합니다!"라고 가슴을 폈다.

사쿠라이 쇼는 "우리는 월드컵 배구로 데뷔했습니다. 후지 TV의 여러분, 배구 관계자 여러분, 우리가 탄생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감사. 라스트에 오오노는 "곧 끝날 프로라고 생각했는데, 13년이나 계속 된 것은 여러분 덕분. 「VS 아라시」덕분에 저는 많은 연예인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라고 웃는 얼굴을 보이고 있었다. 마지막은 10초 챌린지로서 "인간 지혜의 고리"를 성공시켜, 손을 잡은 채로 제 자리에서 계속도는 5명의 모습으로 매듭지었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