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PICTORIAL
[J 스타] 기무라 타쿠야 (木村拓哉), 'anan' 통해 압권의 댄디즘 표현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배우 기무라 타쿠야가 25일 발매 여성 그라비아 주간지 「anan」(매거진 하우스)의 표지에 등장. anan 50주년 이어, 그리고 2020년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이번 호에서, 누구나가 동경하는 어른의 멋짐, 매력 넘치는 그라비아를 피로하고 있다.

マガジンハウス

기무라는 모노크로의 세계에서 포멀한 턱시도를 맵시 있게 입는 압권의 댄디즘을 표현하면서 「최전선의 경치」라고 하는 테마로 새로 찍은 컷은, 항상 일본의 엔터테인먼트계의 프런트 라인에서 활약해 온 기무라가 뿌리는 관록과 긍지, 존재감으로 가득 찬 한 장이 되어 있다.

신춘방송 후지 TV 계열 SP드라마 「교장II」에서 연기하고 있는 경찰학교의 교관처럼, 의지할 수 있는 힘이 넘치는 모습이다.

본문의 그라비아 페이지에서는 턱시도차림 외에도, 격조 높은 블랙으로 몸을 감싼 슈트 스타일도 피로한다. 촬영에서는 처음에는 딱 맞게 입고 있던 양복을 재킷을 벗거나 소매 단추를 풀거나 입어 가는 도중에 조차도 모두 아름다운 포징으로, 촬영한 사진은 모두 "올 표지 후보" 상태로. 또, 아이코닉한 선글라스에 대담한 가슴 오픈 니트를 합친, 심플하면서 공들인 캐쥬얼 스타일, 스타일리시한 머리색과 어울려서 "한번 보면 잊혀지지 않는" 비주얼이 완성되었다.

인터뷰에서는 엔터테인먼트 업계가 예년에 없는 곤경에 빠진 올해, 기무라가 이 상황을 어떻게 느끼고 있었는지 토로하며, 「교장 II」촬영 현장에서의 연하 세대와의 흥미로운 커뮤니케이션 이야기도 필견이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