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INSIDE
[J 스타] 스미 레이나 (鷲見玲奈) 아나운서, 유카타 차림의 족탕 씬 공개 화제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전 TV 도쿄 출신의 프리인 스미 레이나 아나운서(30)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갱신하면서 같은 프리인 오카조에 마키 아나운서(28 岡副麻希)와 유카타 차림으로 족탕에 발을 담근 쇼트를 공개했다.

스미 아나는 "모레 발매하는 주간 플레이보이로, 오카조에 마키와 함께 표지 & 권두를 담당했습니다. 마키와는 2번째의 일입니다만, 순식간에 친해져, 촬영 이외의 시간도 쭉 함께 있었습니다. 웃방에서 인스타 라이브를 하거나 노천탕에서 우연히 만나 함께 들어가거나 귀여운 여동생이 생긴 것 같아 기쁩니다"라고 적으면서 유카타를 입고 함께 족탕에 들어가 있는 사진과 동영상을 올렸다.

"오프샷도 많이 있으니까, 조금씩 싣고 갈께요! 혈류가 좋아서 그런지 마키의 다리가 새빨개져 있었습니다. 웃음"이라고 엮었다.

이 글에 팔로워들은, 「2명이 모여 대단한 파괴력이에요」 「유카타 어울린다」 「미인 2명의 온천 여행」 「색깔스럽다」등의 코멘트를 전했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