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 Culture] 작가 '다케다 츠네야스 (竹田恒泰)', "Go To Travel보다 입국 규제가 더 필요하다"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작가 다케다 츠네야스가 트위터에 신규 투고를 통하여 "GoTo 재검토보다 먼저 입국 규제 완화를 재검토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호소했다.

그는 "외국인 입국의 규제완화가 시작된 11월 1일부터 중국인을 중심으로 방일 외국인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기타니혼의 최대 번화가인 삿포로 스스키노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증합니다. 클러스터(감염자 집단)의 발생이 잇따르는 삿포로시의 번화가 스스키노의 사람의 왕래는 드물고, 음식점의 관계자에게서는 「손님이 없고 한가하다」 「해를 넘길 수 없다」라는 비통한 소리가 들리고 있습니다. 유흥업소가 많은 스스키노는 클러스터의 발생이 많아 사람이 돌아오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스스키노의 스낵이나 바 등 약 150개 점포가 가맹한 「스스키노 관광협회」의 담당자는 "Go To 트래블로 관광객이 돌아왔지만, 다시 멀어져 버렸습니다. 이대로는 해를 넘길 수 없는 가게도 나옵니다"라고 염려했다.

이 투고에 앞서, 다케다씨는 "Go To에 도쿄가 참가한 것은 10월 1일, 감염자수가 증가하기 시작한 것은 11월. 즉, Go To와 제3파에는 큰 인과관계는 없다고 하는 점입니다. 입국 규제 완화는 11월 1일이기 때문에 의심해야 합니다"고 그 근거를 트윗했다.

다케다 씨는 21일자 기고에서도 '일본인의 행동이 먼저 제한된다니 무슨 뜻입니까? 정부가 그렇게까지 해서 이민정책을 밀어붙이고 싶은가요? 정말 어이가 없습니다.' '경제를 멈추면 안됩니다.'라고 주장했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