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INSIDE
[J 스타]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 (市川海老蔵), '귀멸의 칼날' 캐릭터와 투샷 - "닮았나요?"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스타 워즈'의 가부키 버전에 출연했던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42)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갱신하면서 대히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의 키맨인 최강검사 염주 렌고쿠 쿄주로와의 2샷을 공개했다.

영화는 이달 16일 개봉해 10일 만에 100억엔을 돌파하면서 일본 영화사상 최고 속도를 기록했고, 개봉 25일 만에 흥행 수입 100억엔을 돌파한 영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2001년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역대 최고 속도 기록을 2주 이상 빠르게 갈아 치웠다.

에비조는 26일의 기고에서 「다카사키역에 너무 빨리 도착했습니다, 뛰어 타지는 않고, 좀처럼 전철이 없는 것 같다…」라고 예정보다 빨리 역에 도착해, 대기 시간이 생겼다고 하면서, 그 시간을 이용해 「기념 촬영하였습니다」라며 겐고쿠가 역무원의 모습을 한 패널 옆에 서서 「렌고쿠님,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촬영한 콜라보 사진을 올렸다.

이 투고에 팬들은 「눈매가 닮았네요!?」 「실사판이 있다면 에비조씨야말로 렌고쿠 역에 좋다고 생각합니다!」 「희귀한 투샷」 「둘 다 생각의 뜨거움은 비슷할지도 모르겠네요」등의 소리를 전하고 있다.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