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 Movie] GENERATIONS from EXILE TRIBE, SSFF & ASIA 2020 수상식에 등장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9월 27일(일), 「쇼트 쇼트 필름 페스티벌 & 아시아 2020」(SSFF&ASIA)의 어워드 세레모니가 도내에서 행해진 가운데 페스티벌 네비게이터 GENERATIONS from EXILE TRIBE가 출석했다.

어워드 세레모니의 오프닝에는, 그룹을 대표해 시라하마 아란 (白濱亜嵐)이 등장하여 본 영화제의 주최자인 벳쇼 테츠야와 함께 웃는 얼굴로 개회 선언을 했다.

그 후 네비게이터로서 각 부문 발표 시 멤버들이 1명씩 등장하여 수상자를 축하했고, EXILE HIRO, SSFF & ASIA 대표 벳쇼 테츠야, 작사가 코타케 마사토 3명이 내놓은 시와 음악, 영상을 하나로 융합하는 프로젝트인 'CINEMA FIGHTERS project'의 4탄 발표가 이루어졌다.

EXILE HIRO

이번 제목은 '어제보다 빨갛고 내일보다 푸르게-CINEMA FIGHTERS project-'이며, 총 6편이 제작된다고 한다.

SABU 감독과 팀을 이루는 사노 레오는 "원래 영화를 좋아하고, SABU 감독님의 팬으로서 SABU 감독님과 팀을 짤 수 있어 영광입니다. 이번 작품은 펑크한 생활 방식이나, 그러한 젊은이의 모습을 그린 작품입니다. SABU 감독님의 첫인상은 「이 사람, 정말로 펑크난 분이구나(웃음)」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했기 때문에, SABU 감독님과의 교환이나 배역의 뉘앙스를 잡을 때도, 그렇게 시간이 걸리지 않았고, 서로 이해하면서 작품 만들기에 종사할 수 있었다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첫 태그이면서, 즐겁게 촬영을 할 수 있던 모습을 회상했다.

신죠 타케히코 감독 작품에서 주연하는 세키구치 멘디는, "신죠 감독은, 카타요리 료타나 시라하마 아란과도 이전에 영화를 찍었습니다만, 그들 2명과 저는 다른 존재라서…(웃음), 「할 수 있을까」라고 불안한 부분도 있었습니다. 좀 어른스러운 사랑 이야기였고, 저로서도 해보지 못한 역할이라, 많이 공부가 되었습니다"라고, 익숙하지 않았던 배우업도 자신에게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 세키구치 주연 작품에서 주제가 담당으로 종사하는 카즈하라 류토 (数原龍友)는, "우선은, 멘디가 주연하는 작품의 주제가라는 점에서, 음악에 종사할 수 있어, 굉장히 영광이었습니다. 완성된 작품을 보았을 때 몹시 자신의 생각과 링크하는 부분도 있어, 재차 이 프로젝트에 종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했고, 이 작품이 많은 분에게 닿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코멘트했다.

야마시타 아쓰히로 감독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은 시라하마 아란 (白濱亜嵐)은 "최근 귀족이나 대부호 등 극화틱한 캐릭터를 많이 연기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어쨌든 자연스럽게라는 것을 중점적으로 연출해 주시고 있습니다. 연극의 기초부터 다시 볼 수 있어서, 굉장히 멋진 경험이 되었습니다."라고, 자연체로 연극에 임한 것을 밝혔다.

모리 요시타카 감독과 팀을 이룬 나카츠카 유타 (中務裕太)는, "모리 감독님을 만났을 때, 저의 캐릭터를 이해해 주시고, 보다 저의 바탕에 가까운 상태의 역을 준비해 주셔서. 무척 편안하고, 힘들이 않고 역에 임할 수 있었습니다. 굉장한 경험이 되었습니다."라며, 별로 경험이 많지 않은 연극이지만, 기죽지 않고 작품에 임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카타요세 료타 (片寄涼太)는 마리코 테츠야 감독 작품에 주연을 담당하며 "촬영이 지금부터라서, 말을 못하는 부분도 많지만, 절반 정도 영어 대사를 받았습니다. 그것은 지금, 역할 만들기의 일환으로서 연습하고 있는 중입니다. 매우 볼거리가 될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쿠보 시게아키 감독 작품에서 주연하는 코모리 하야토 (る小森隼)도, "촬영은 지금부터입니다. 쿠보 감독은 지금까지 GENERATIONS의 악곡 뮤직비디오 등으로 팀을 짠 적이 있기 때문에, 「쿠보 감독과 팀을 이루게 되어서, 나를 10대 때부터 알아 주었는데, 그 쿠보 감독이 그리는 내가 보이지 않는 부분은 어떤 것일까, 쿠보 감독의 영화는 어떤 식으로 될까, 라고 지금부터 두근거리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제 4탄에서 처음으로 참가하고 있으므로, 저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마주보면서 노력해 가고 싶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기대감을 높이고 있었다.

[Photo(C)Toshiki Aoyama]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