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J 스타] 오쿠나 메구미 & 카나메 준, SSFF & ASIA 2020 오프닝 세레머니에 함께 등단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배우 카나메 준과 배우 오쿠나 메구미가 16일 도내에서 열린 국제단편영화제 쇼트쇼트 필름 페스티벌 & 아시아 (약칭 SSFF & ASIA) 2020' 오프닝 세리머니에 등단했다.

카나메와 오쿠나는, ARUHI 어워드 대상 수상 작품을 쇼트 필름화한 「생일 축하해」에서 부부역으로 출연.

카나메는 "훈훈한 각본입니다. 일상적인 감정들을 좀 더 깊게 오려낸 대본으로 읽었을 때, 아! 그렇지. 조금 놓쳤다는 생각이 들어 굉장히 감동했습니다"라고 작품의 매력을 전했다.

오쿠나는, 남편 역의 카나메에 대해 「정말로 안심감 밖에 없었습니다」라고 하며, 「공동 출연은 몇번 했습니다만, 부부로서의 공동 출연은 처음이며, 평상시부터 마이 페이스하고 밝고, 상냥하고, 현장을 화목하게 해주는 편이므로, 안심하고 편안하게 촬영에 참가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카나메의 인품을 전달했다.

오쿠나는 이어서 "지금 코로나로 힘든 시기여서 저 자신도 보고 싶은 사람을 선뜻 만날 수 없습니다. 그러던 중 이 작품을 촬영했습니다. 당연한 일상 속에 있는 소소한 행복의 고마움을 굉장히 느끼는 날입니다만, 이 작품을 통해서도, 사람과의 연결이나 온기를, 조금이라도 많은 사람에게 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고 말했다.

22년째를 맞는 이 영화제는 미국 아카데미에 공인된 일본발 아시아 최대의 국제 단편영화제로서 매년 6월에 개최를 하고 있었지만, 금년은 코로나화의 영향으로 연기해, 9월 16일~27일에, 도쿄 4회장과 온라인 회장에서 개최한다. 112개 국가와 지역에서 응모한 작품 중 엄선된 150여편을 배포하고, 실제 행사장 상영까지 포함하면 올해 약 200여편을 상영한다.

이날 오프닝 세레모니에서는, 동영화제의 대표를 맡는 벳쇼 테츠야, 페스티벌 앰배서더의 LiLiCo가 MC를 담당했다.

[Photo(C)Toshiki Aoyama]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