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INSIDE
[J 스타] 배우 '키시베 시로 (岸部四郎)', 지병으로 사망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탤런트 키시베 시로가 지난 달 28일에 급성 심부전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71세.

파란만장한 생애였다. 1969월에 인기 밴드 「더 타이거즈」에 가입. 그룹 해산 후는, 78년의 니혼TV 계열 드라마 「서유기」의 사오정역으로 인기를 얻어, 84년 10월부터 사와다 아야코의 후임으로서 「룩룩 안녕하세요」( 동)의 사회를 맡는 등, 멀티 탤런트로서 활약했다.

하지만, 낭비벽과 무모한 사업 전개로 인하여, 98년에 파산 선고. 동4월에 전출 「룩룩」을 자진 하차하고 소속 사무소로부터도 해고되었다.

20003년에는 뇌출혈로 쓰러져 긴급 입원했다가 목숨은 건졌지만 이후 파킨슨병으로 투병하고 있었다. 마지막 공식 장소가 된 것은 2013년 12월, "더 타이거즈 라이브 투어" 마지막 날의 도쿄 돔 공연에서 휠체어 차림으로 등장해, 타이거즈 전멤버와 함께 「예스터데이」를 가창했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