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J 스타] '한자와 나오키'의 카가와 테루유키 (香川照之), 오오와다 상무에서 CF계의 상무로 영전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배우 카가와 테루유키(54)가 8일 거행된 「MARUCHAN QTTA」의 상품 리뉴얼 & 신CM 기자 발표회에 출석했다.

동상품의 전략담당 상무로 취임한 카가와는 "좀처럼 상무로 복귀할 수 없기 때문에, 우선은 이쪽부터"라며 싱글벙글. TBS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TBS)에서 연기하고 있는 오오와다 상무의 캐릭터를 인용해 회장을 들뜨게 했다.

신CM에서는, 상품의 매력을 열변하는 상황이 연출되면서 촬영에 4대의 카메라가 도입되었지만, 카가와는 "4대나 있으면, 나는 카메라 시선을 너무 좋아해서, 곧바로 카메라 시선을 따라가 버립니다. 덕분에 감독님께 주의를 받았습니다."라며 쓴 웃음을 보였다.

초인기 드라마 촬영에 가부키의 무대등 바쁜 나날이지만, 제일의 치유는 「카레를 만들기 전에 양파를 다져 볶고 있는」 시간이라고 설명한 카가와는, 자숙 기간중에 자취에 눈을 떠 "재미있어 죽겠다. 더 좋은 카레를 위해 양파를 어떻게 착지시켜 나가느냐가 내 진화의 목표다"라며 "볶아서 어디까지 재울 것인가, 카레 가루를 넣는 타이밍은 영원한 테마인데, 이게 사람에 따라 다른 것이 매력"이라고 카레에 쏟는 남다른 열량을 빠르고 신명나게 이야기했다.

카가와가 출연하는 새로운 CM은 9월 14일부터 일본 전역에서 방송 개시된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