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INSIDE
[J 스타] 이토 히데아키 (伊藤英明), WOWOW 개국 30주년 드라마 주연 낙점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배우 이토 히데아키(45)가 WOWOW의 개국 30주년 기념 연속 드라마 「돗카이 불량 채권 특별 회수부~ (トッカイ~不良債権特別回収部~)」에서 주연을 담당한다.

버블 경제 붕괴 후인 1996년에 설립된 국책회사 주택금융채권 관리기구(주관 기구)를 무대로 거액의 부실채권 회수에 도전하는 은행원 역. 전12화로 내년 초에 방송이 스타트한다.

원작은 프로야구 쿄진의 전 구단 대표이자 작가 키요타케 히데토시의 논픽션 소설.

WOWOW는 이전에도 키요타케 원작 드라마로서 2015년에 야마이치 증권의 경영파탄의 원인을 추궁해 회사에 남은 사원을 그린 "신가리 ~야마이치 증권 최후의 성전~", 2017년에 외무성 기밀비 유용 사건을 다룬 "돌팔매질 ~외무성 기밀비를 파헤친 수사2과의 남자들~"을 방송한 바가 있으며, 이번에도 중후한 사회파 드라마가 된다.

무대는 부실 주택금융전문회사의 부실채권 회수를 위해 설립된 주관 기구. 6조 7800억엔이라는 엄청난 회수액을 짊어진다. 그 중에서도, 악질적인 채무자에게의 추심을 담당한 것이, 「돗카이」의 불량 채권 특별 회수부다.

이토가 연기하는 것은, 주관 기구에 출향된 은행원. 돗카이의 일원으로서 회수의 지휘를 하면서 강한 신념과 유연성, 발군의 행동력이 무기인 남자로, 「바다 원숭이」 시리즈등에서 뜨거운 남자를 연기해 온 이토의 이미지에 걸맞는 역할이다.

감독은 영화 「지지 않는 태양」 「Fukushima50」을 다룬 와카마츠 세츠로씨가 맡는다.

《키요타케 「잃어서는 안 되는 것을 상기시켜」》 원작의 키요타케는 요미우리 신문의 사회부 시대에, 주전 문제의 취재를 담당. 전 일변련 회장으로 주관기구의 초대 사장이었던 고 나카보 코헤이씨를 비롯해 많은 관계자를 취재해 왔다. 키요타케는 「돗카이의 면면이 "빚왕" "괴상"이라고 불린 자들의 자산 은폐를 파헤쳐, 야쿠자로부터 거둬들인 것을 기억하고 있습니까? 그들이 무엇에 분노해, 무엇을 지지하고 살았는지, 이토 히데아키 등의 뜨거운 연기와 와카마츠 세츠로 감독의 연출로,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것을 상기해 주었으면 합니다」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